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광주ㆍ전남

근무중 순찰차서 부적절한 애정행각…남녀 경찰관 징계

(목포=뉴스1) 지정운 기자 | 2017-04-06 17:31 송고 | 2017-04-06 17:42 최종수정
© News1 최진모 디자이너

같은 지구대에 근무하는 남녀 경찰관이 근무 중 순찰차 안에서 부적절한 애정행각을 벌인 사실이 발각돼 징계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전남 목포경찰서는 지난달 초 징계위원회를 열어 지구대 소속 A경사(47)에게 정직 1개월을, B순경(29·여)은 감봉 1개월 처분을 내렸다고 6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2월 21일 오전 4시께 자신들이 근무하는 지구대 주차장 내 순찰차에서 포옹하는 등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하다가 동료들에게 발각됐다.

경찰은 A경사와 B순경의 근무팀을 분리하고, 징계가 끝나면 근무지 변경도 고려하고 있다.

목포경찰서는 이들의 징계에 성실 의무 위반과 품위 유지 의무 위반을 적용했다.


jwji@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