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김종인 "홍준표·유승민·안철수 후보 단일화 두고봐야"

"단일화 없다는 주장, 영원하지 않을 것"

(서울=뉴스1) 곽선미 기자, 박기호 기자 | 2017-04-03 17:19 송고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전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3일 오후 서울 중구 천주교 서울대교구에서 염수정 추기경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7.4.3/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전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3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전 상임공동대표,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가 "단일화가 없다"는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 "두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명동 천주교 서울대교구를 방문, 염수정 추기경을 예방한 직후 기자들과 만나 '대선 주자들이 단일화가 없다는 입장이다'라는 질문에 이렇게 답하면서 "지금 단일화가 없다고 하는 것이 영원히 그렇게 가리라고 생각할 순 없다"고 주장했다.

다만 '이들 주자간의 단일화가 차후에 가능하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답을 피했다.

김 전 대표는 전날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와 조찬회동을 했다. 박지원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의 비공개 오찬에서 김 전 대표와의 회동 사실을 전하면서 "이야기가 잘 됐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대표는 박 대표와의 회동에 대해선 "일방적인 얘기만 들었다"며 "특별하게 얘기를 나눈 것이 없다"고 전했다.

또한 '국민의당과 연대에 대해 얘기가 잘 된 것이냐'는 물음에는 "열심히 잘 하시라고 그랬다"며 "다른 얘기는 한 것이 없다"고만 했다.

그는 "밥 먹고 농담하고 헤어졌다"며 "웃고 밥 먹었으니 잘 된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염 추기경과의 예방에서 "내일 모레쯤 (대선) 출사표를 (낼 것을) 생각해 인사드리러 왔다"며 "한국 정치상황이 여러 가지로 혼란스러워 이런 결심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것이 적절했는지는 앞으로 지켜봐주셔야 하겠지만 일단은 현상을 타파하는데 일조할 수 있는 역할을 할 수밖에 없지 않는가 하는 생각"이라며 "지금까지 가급적이면 좋은 대통령을 모셔서 나라가 잘 되기를 (바라며 대통령을 만드는) 역할을 지금까지 해 왔는데 과거를 돌이켜보면 처음 출발과 실질적인 행위가 맞지 않더라"라고 개탄했다.

아울러 "누군가 옳은 신념을 갖고 국민을 위해 몸을 바쳐 일해야겠다는 확신과 의지가 있어야한다"며 "정당의 세력을 어느 정도 쥐고 있는 사람들이 (대선에) 나오면 국민은 선택할 수 없고 그대로 끌려갈 수밖에 없어서 항상 똑같은 상황이 반복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good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