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국민의당 "박영수 특검에 박수, 마무리는 검찰·헌재·정치권이"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 2017-03-06 16:22 송고
박영수 특별검사가 6일 오후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검 사무실에서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에 대한 최종 수사결과 발표를 하고 있다. 2017.3.6/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국민의당은 6일 박영수 특검의 수사결과 발표와 관련해 "박영수 특검에게 감사의 박수를, 이제 마무리는 검찰, 법원, 헌법재판소, 그리고 정치권이 해야 한다"고 했다.

장진영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내 "국민의당은 우리 당이 추천한 박영수 특검이 최고의 실적을 낸 데 자부심을 느끼며, 특검팀이 혼연일치해 국민들의 염원에 보답해 준데 대해 국민을 대신하여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장 대변인은 "무엇보다 특검은 불굴의 의지로 미르·K스포츠 재단을 박근혜, 최순실이 공동운영 한 사실을 밝혀냈고, 법꾸라지 김기춘, 조윤선의 블랙리스트의 실체를 밝혀냈다"며 "이재용 삼성부회장의 뇌물공여, 정유라의 학사부정을 파헤친 것도 박수받을 일"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그러나 국민의 열망에도 불구하고 황교안 총리의 특검연장 불승인, 정세균 의장의 특검법 개정안 직권상정 거부로 대통령 대면조사, 우병우 구속, 롯데, CJ 수사 등 특검수사의 화룡점정을 찍지 못한 것이 무엇보다 아쉬울 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제 검찰은 특검이 이관한 우병우 민정수석 비리, 정유라 관련 문제, 최순실의 재산형성에 대한 엄정한 수사로 실추된 명예를 회복해야 한다. 법원도 국정농단의 주범들이 법에 따라 처벌될 수 있도록 소임을 다해야 한다. 헌법재판소 역시 탄핵심판에서 맡겨진 소임에 최선을 다해 대한민국의 주인인 국민들의 기대에 부응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또한 "이제 정치권이 올바른 입법기관의 모습을 보여드려야 할 차례다. 국민의당은 국정농단이 되풀이 되지 않도록 제도개선에 나서겠다"며 "그리고 더 나아가 개헌을 준비하고 개혁입법을 통과시켜 무너진 민생경제와 국가의 기틀을 다시 일으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pej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