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광주ㆍ전남

박지원 "문재인 전 대표와는 함께 하지 않겠다"

(광주=뉴스1) 신채린 기자 | 2017-01-03 16:01 송고
뉴스1 DB© News1 문요한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전 원내대표는 3일 "국민의당은 문재인 전 대표와 함께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당 대표 출마를 선언한 박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광주시의회 3층 브리핑룸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호남 민심도 '문재인은 아니다'고 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더불어민주당과의 선을 그었다.

반기문 전 사무총장 영입에 대해서는 "최근 반 총장과 접촉한 비정치권 인사를 통해 (반 총장이) 뉴DJP 연합에 관심이 있다고 들었다"며 "반 총장이 아직까지 어떠한 입장 표명도 하지 않은 상태에서 함께할 수 있다고 말하는 것은 너무 성급하다"고 모호한 입장을 드러냈다.

'뉴DJP 연합'에 대한 호남 민심이 어떨 것 같냐는 질문에 대해선 "호남민들은 가치와 정체성을 굉장히 중요하게 생각하기 때문에 상당한 거부반응이 있을 것"이라며 "DJ가 DJP연합을 했듯 전략적 선택을 위해서는 마지막 순간에 어떤 선택을 할 지 확신하기 어렵다"고 대답했다.

당의 몸집을 키우기 위해서는 "열린 정당을 만들어 안철수 하나가 아닌 모두가 들어와 같이 경쟁하는 플랫폼 정당을 표방한다"며 "제3지대인 국민의당에서 강한 경선을 통해 대통령 후보를 만들어내면 열린 정당인 우리당이 집권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논란이 일고 있는 개혁보수신당과의 통합에 대해 그는 "개혁보수신당이 탄핵에 공조를 해준 것은 인정하나 정체성의 문제가 남아있다"며 "개혁보수신당과 연합하는 것에 대해서는 반대"라고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박지원 국민의당 전 원내대표가 3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참배에 앞서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박 전 원내대표는 방명록에 "5·18의 가치와 정신으로 국민의당을 지키고 국민의당 후보로 정권교체를 반드시 이룩하겠습니다"라고 적었다. 2017.1.3/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국민의당의 호남 지지율이 추락하고 있는 것에 대해선 "대선정국인 지금 안철수 대표와 우리당이 중도개혁을 표방해 소위 '사이다 발언'을 쏟아내지 못해 그런 것 같다"며 "민주당의 지지도가 올라간다 하더라고 문재인 전 대표의 지지도는 고착상태에 있다"고 강조했다.

박 전 대표는 대선 출마 생각이 있냐는 질문에 "능력으로 봐선 제가 해야하나 정치는 생물이기 때문에 어떻게 될 지 모르겠다"며 "지금은 안철수 전 대표를 지지한다"고 답했다.

향후 정계 개편 가능성에 대해선 "반 전 총장은 충청권 출신의 정당을, 민주당 내 비문 의원들은 개헌세력이 합치는 것을, 손학규 전 대표는 다당제를 구상하고 있는 것 같다"며 "결정적으로 이야기 할 수는 없지만 이것을 중심으로 한 새로운 당이 태동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shinc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