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강원

"6300만원 돈봉투 주웠어요"…주인 찾아준 고교생

(춘천=뉴스1) 홍성우 기자 | 2016-12-16 10:06 송고 | 2016-12-16 15:32 최종수정
수표.(춘천경찰서 제공) © News1
6300만원 상당의 돈을 길을 가던 고등학생이 주워 찾아준 선행이 뒤늦게 알려졌다.
     
16일 강원 춘천경찰서에 따르면 폭설이 내리던 지난 14일 오후 3시 30분쯤 교복을 입은 한 학생이 후평지구대로 찾아와 돈을 주웠다며 신고했다.
     
주인공은 춘천기계공고 3학년 정배준군(19). 정 군은 학교를 마치고 하교하던 중 춘천기계공고 후문쪽에서 돈 다발 봉투를 발견했다.
     
정군이 주운 흰 봉투 안에는 1000만 원짜리 수표 5장과 100만 원짜리 수표 13장 등 6300만원 상당의 수표가 들어 있었다.
     
경찰은 곧 바로 은행에서 수표번호 조회를 통해 분실자를 확인한 후 주인 송모씨(55)에게 수표를 돌려줬다.
     
수표를 돌려받은 송씨는 “아파트를 구매하기 위해 수년간 모은 적금을 해약하고 집에 가는 길에 잃어 버렸다”며 “몇 시간째 돈을 찾았는데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정 군은 “큰돈을 보자마자 빨리 주인을 찾아 줘야겠다는 생각에 지구대를 찾았다”고 말했다.

춘천기계공고 정배준 군.(춘천경찰서 제공) © News1



hsw0120@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