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한광옥 "최순실 사건, 추호의 국민 의심도 없도록 수사"

(서울=뉴스1) 유기림 기자 | 2016-11-03 15:37 송고
한광옥 대통령 비서실장 내정자(왼쪽)와 허원제 청와대 정무수석 내정자가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마치고 나서고 있다. 2016.11.3/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한광옥 대통령비서실장은 3일 최순실씨(최서원으로 개명)의 국정 개입 의혹과 관련한 박근혜 대통령의 검찰 수사 여부에 관해 "최순실 사건에 대해 추호도 국민들 의심이 없도록 수사가 이뤄져야 하는 건 똑같은 생각"이라고 밝혔다.

한 비서실장은 내정 당일인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최순실 사건에서는 확실하게 수사를 해야 한다는 건 분명하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는 만약 검찰이 진상 규명을 위해 박 대통령에 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할 경우 이를 수용할 수도 있음을 시사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해 김병준 국무총리 내정자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금융감독원 연수원에서 기자 간담회를 갖고 "대통령을 포함해 모든 국민은 법 앞에 평등하다"면서 "저는 수사와 조사가 가능하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gir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