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박지원 "최순실 도망갔는데 개헌안 누가 수정해줄까"(종합)

"朴대통령, 개헌하려면 새누리당 탈당해야"
차기 비대위원장에 "외부에도 좋은 분 있어"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서미선 기자 | 2016-10-25 11:00 송고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6.10.25/뉴스1 © News1 손형주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25일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실세'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씨가 박 대통령 연설문을 사전에 받아봤다는 JTBC 보도와 관련, "국정농단이고 국기문란 사건"이라고 지적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및 취재진 티타임에서 "박 대통령이 개헌 발의를 한다지만 최순실씨가 (독일로) 도망쳐버렸기 때문에 개헌안은 누가 수정해주겠는가. 최순실 없는 개헌안은 아마 제안할 수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실체를 밝히는데 국회가 나서야 하고 우리 당이 앞장서겠다. 진실을 규명하고 그 전에 청와대의 이실직고와 박 대통령의 자백이 필요하다"며 "누가 최순실과의 연결고리였으며, 대통령은 이것을 알고도 이렇게 했다면 국민 앞에 책임져야 한다. 대통령이 직접 자백할 것을 요구한다"고 압박했다.

전날(24일) 박 대통령의 '임기내 개헌' 의사에 대해서는 "바보야, 문제는 박근혜·최순실이야"라며 "개헌은 대통령이 개입해서는 안 된다. 물론 개헌 발의권을 대통령과 정부는 가졌다. 만약 청와대가 개헌을 하려고 하면 박 대통령은 새누리당을 탈당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딱 한 마디로 얘기하면 대통령이 개헌에 개입하지 말라고 요구한다"며 "국회는 민의를 대변하기 때문에 전문가 등과 충분한 논의를 통해 국회에서 (개헌을) 해야지 어떻게 대통령이 할 건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개인적으로 (개헌에) 반대하는 분도 있지만 대다수가 찬성했고 특히 우리 당 중진 의원 중에도 찬성이 많다"며 "청와대의 개헌 주도는 있을 수 없다. 우리 당은 오늘 오전 정세균 국회의장과도 만나 일단 국회에서 논의되는 것엔 참여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국회의장은 개헌특위를 구성해 국회에서 본격적으로 논의하자는 것이고 저보다 조금 더 적극적"이라고 부연했다.

안 전 대표가 개헌을 반대한다는 일각의 지적에는 "어제도 만나 1시간 동안 얘기해보니 개헌 전에 할 일을 얘기했을 뿐 개헌을 반대하는 것은 아니라는 입장을 저에게 얘기해줬다"고 해명했다.

한편, 박 위원장은 오는 28일로 예정된 차기 비대위원장 선임과 관련해 외부인사 영입 노력을 하냐는 질문에 "외부에서도 긍정적으로 (말하는) 좋은 분이 있기 때문에 우리가 (영입)하려고 한다"고 언급했다.


smith@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