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일반

에티오피아 난민 "한국, 에티오피아와 협력 신중해야"

EPRDF의 민족차별적 정책으로 대부분 국민 고통

(서울=뉴스1) 박동해 기자 | 2016-05-19 16:43 송고
에티오피아 난민모임 회원들이 19일 오후 서울 중구 유엔난민기구(UNHCR)사무소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에티오피아 난민 인권보호를 촉구하고 있다. 2016.5.19/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국내에 있는 에티오피아 난민들이 박근혜 대통령과 자국 총리와의 정상회담에 앞서 양국간 협력에 있어 신중해줄 것을 한국정부에 요구했다.

'새로운 에티오피아를 위한 연대운동'(SMNE)은 19일 오후 서울 중구 유엔난민기구(UNHCR)사무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한국전쟁 당시 에디오피아는 한국에 파병한 16개 국가 중 하나지만 지금의 에티오피아는 과거와 다르다"며 "한국전쟁에서 다치거나 죽은 사람들 보다 더많은 사람들이 현재의 '에티오피아국민혁명민주전선'(EPRDF)의 학정 아래에서 살해당하거나 구속·고문당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EPRDF가 에티오피아 인구 6%에 해당하는 특정민족을 우대하는 민족차별적 정책을 펼쳐 대부분의 에티오피아인들이 정치·경제·사회 모든 분야에서 차별받는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25일부터 10박12일 일정으로 에티오피아, 케냐, 우간다 등 아프리카 3국을 순방한다. 박 대통령은 에티오피아에서 하일레마리암 데살렌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potg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