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아들로 위장한 15살 연하 내연남, 바람 피우다 결국 살해돼

(서울=뉴스1스타) 권수빈 기자 | 2016-03-13 08:48 송고 | 2016-03-13 10:19 최종수정
'금지된 사랑'에서 자신보다 15세 어린 내연남을 양아들로 삼아 동거하며 은밀한 관계를 유지해온 한 중년여성의 비극적 사랑이 소개됐다.

지난 12일 방송된 OtvN 드라마톡 '금지된 사랑' 4회 '아무도 모르게' 편에서는 누가 봐도 모자(母子) 사이로 비치는 두 남녀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대외적으로 남자는 중년여성의 양아들이었지만 실제 두 사람은 연인 사이였다. 중년 여성이 교도소 봉사활동 중 만난 어린 복역수에게 연민과 모성애를 느껴 시작된 사랑이었다. 주변 시선을 의식한 두 사람은 한 집에 살면서 친자식들도 모르게 틈틈이 진한 애정을 나눴다.

'금지된 사랑'에서 15세 차이 남녀의 이야기가 소개됐다. © News1star / OtvN '금지된 사랑' 캡처


나이 차이는 중요하지 않았다. 두 사람은 '아직도 자신을 여자로 봐주는 남자'와 '철 없는 행동으로 실수를 저지른 청년을 따듯하게 감싸준 여자'로서 서로에게 진심을 다했다.

문제는 두 사람 애정 전선에 먹구름이 끼면서 시작됐다. 평소 여성은 연하 내연남이 다른 여자와 함께 있는 모습만 봐도 크게 질투하는 모습을 보였다. 때마침 카페 여직원에게 마음을 두는 듯한 내연남의 행동에 여자의 집착은 심해졌고, 젊음을 향한 욕망도 커져 기어코 선을 넘고 말았다.

관계는 점점 비극으로 치달았다. 내연남은 자신의 과거 선택을 후회하며 평범한 삶과 정상적인 가정을 이루기 위해 중년여성과 관계를 정리하려 했다. 이에 분노와 비참한 심경에 빠진 여성은 급기야 내연남을 향해 칼을 들었고, 결국 살인까지 저질렀다.

파국으로 끝난 두 남녀의 지독한 사랑 이야기에 MC들을 비롯해 패널들 모두 할 말을 잃었다. 특히 황수경과 변정수는 젊음과 사랑을 갈구한 중년여성의 심리에 공감하면서도 충격적인 결말에 안타까움을 표했다.

한편 '금지된 사랑'은 드라마와 토크가 만나 금기를 깨는 치명적 사랑과 욕망을 솔직하게 논해보는 프로그램이다.


ppb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