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경기

GTX 고양 킨텍스 역사 ‘위치변경↔현행유지’…시의원간 대립

“대기업 대변?, MICE 산업 위해 변경” vs “기술적 어려움, 주민 반발”
시의원 8명 발의 위치변경 결의안, 상임위서 표결 끝 부결

(고양=뉴스1) 박대준 기자 | 2016-01-21 15:25 송고
고양시의회 일부 의원들이 발의한 GTX 킨텍스역사 위치변경 촉구 결의안에 포함된 위치변경 도면. © News1


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 A노선의 킨텍스역사 위치를 놓고 고양시와 킨텍스가 이견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고양시의회 의원들 사이에서도 논쟁이 벌어져 논란이 예상되고 있다.

21일 고양시와 시의회에  따르면 김완규 시의원 등 의원 8명은 지난 18일 개회한 제200회 고양시의회 임시회에 ‘GTX 킨텍스역사 위치변경 촉구 결의안’을 상정했다.

이 결의안은 “최근 ‘GTX 타당성조사 및 기본계획’ 요약보고서에 따르면 킨텍스역사가 킨텍스와 500m 이상 떨어진 곳으로 계획하고 있어 역사 위치를 킨텍스 1·2전시장 사이로 변경해 설치할 것”을 요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특히 결의안은 “GTX의 과업지시서와 산자부의 제2차 전시산업발전기본계획(2014년 10월) 등에는 대규모 관람객 유치를 위해 도시철도 건설 등 교통망을 확충해 전시장 접근성 제고가 필요하다고 역설하고 있지만 주무부처인 국토부는 이런 내용을 전혀 반영하지 않고 주변부지를 매입한 대기업의 사업성을 위한 도구로 역사 위치를 선정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지적했다.

이런 내용은 역사가 전시장으로 최대한 인접해 건설되기를 희망하고 있는 킨텍스의 의지와도 일맥상통하고 있다.

그러나 고양시는 지역주민들의 접근성 등을 고려해 역사 위치 변경에 신중한 입장을 견지해 왔다.

18일 결의안을 다룬 시의회 건교위원회(위원장 장제환)에서도 설전이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위치변경에 반대 입장을 보인 시의원들은 △차량기지가 일산(법곶동)으로 결정될 경우 기술적으로 역사 이전이 불가능하고 △파주로 차량기지가 빠지더라도 일산 건설기술연구원 하부를 지나게 돼 연구원의 진동에 민감한 장비들을 보호할 대책을 마련해 줘야 하는 점 △앞으로 7000여 세대가 입주하게 될 현 역사위치 주변 주민들의 향후 민원 등을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제환 건교위원장은 “현 위치의 역사와 킨텍스를 지하 쇼핑몰로 연결하는 것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결의안을 대표발의 한 김완규 시의원(환경경제위원장)은 “현재 제시된 역사는 현대, 포스코, 한화, 신세계 등 대기업 아파트와 쇼핑판매시설 위주로 선정돼 공익목적을 위해 재검토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결국 이날 상임위는 표결 끝에 찬반이 4대4로 나뉘며 부결됐다.

그러나 결의안 발의해 서명한 환경경제위 소속 의원들은 이튿날인 19일 회의를 갖고 주민설명회와 의원간담회 등을 거쳐 오는 3월 임시회에 결의안을 다시 상정하기로 해 킨텍스 역사 변경 논란은 GTX A노선 사업확정 전까지 계속될 전망이다.


djpa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