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두 목사의 '교회 혈투'…서로 수차례 칼부림 병원행

(서울=뉴스1) 양새롬 기자 | 2015-10-23 08:37 송고 | 2015-10-23 15:44 최종수정
© News1 최진모 디자이너



서울 금천구 독산동의 한 교회에서 두 목사가 서로를 흉기로 찌르는 사건이 일어났다.

서울 금천경찰서에 따르면 중랑구 소재 A교회 목사 황모(68)씨는 22일 오후 7시쯤 금천구 독산동 소재 B교회에 찾아가 이 교회 담임목사 박모(47)씨를 흉기로 수차례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흉기에 찔린 박씨도 황씨가 들고 있던 흉기를 빼앗아 황씨를 수차례 찔렀다고 설명했다.

두 사람은 현재 각기 다른 병원으로 후송돼 입원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 지장은 없는 상태로 확인됐다.

황씨는 박씨가 자신을 음해한다고 여겼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해당 사건이 교회 내 사무실에서 일어나 현장 목격자가 없는 만큼 두 사람의 치료가 끝나는 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flyhighr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