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새벽시간 클럽서 나온 음주운전 차 뒤쫓아가 '쾅'

(서울=뉴스1) 권혜정 기자 | 2015-10-15 06:00 송고 | 2015-10-15 08:26 최종수정
© News1 방은영 디자이너


새벽시간 클럽에서 술을 마신 상태로 나와 차량을 운전하는 이들을 뒤쫓아 고의로 교통사고를 내고 보험금을 타낸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사기와 사기미수 혐의로 이모(48)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6월13일 오전 4시58분쯤 서울 강남구 도산대로 인근 도로에서 오토바이르 타고 배회하다 강남역 인근에 위치한 클럽에서 나와 운전하는 A(28)씨의 차량을 고의로 들이 받고 보험사에 보험금을 청구했으나 보험사로부터 거절당했다.

그는 같은달 25일 새벽 3시53분에도 서울 서초구 사평대로 길가에서 같은 방법으로 고의 교통사고를 내고 보험금을 청구, 수리비와 렌트비 명목으로 245만원을 받아 챙겼다.

강남 일대 업소에서 주차를 대신 해주는 이른바 '발렛 기사'로 일해 온 이씨는 강남역 인근에 위치한 클럽에서 술을 마신 상태로 나와 자신의 차량을 직접 운전하는 이들의 뒤를 쫓다가 고의로 교통사고를 낸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자신이 마치 차로 변경에 의한 교통사고 피해자인 것처럼 속여 보험사에 보험금을 청구했다.

그는 두번째 사고 이후 부상을 당했다며 약 17일 동안 병원에 입원하기도 했으나 무단외출 등을 일삼아 병원으로부터 강제퇴원 조치되기도 했다.

경찰은 강남역 일대에서 6월에만 이씨와 관련한 교통사고 5건이 접수된 사실을 확인하고 내사에 착수, 사고 차량의 블랙박스 영상과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확보해 이씨의 혐의를 입증했다.

경찰 관계자는 "2015년 상반기에 적발된 보험사기 규모는 3105억원으로 전년 대비 8.2% 증가했다"며 "경기침체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누구라도 죄의식 없이 여러 형태의 보험사기를 저지를 것으로 보고 적극적으로 수사해 보험사기범을 엄벌할 것"이라고 밝혔다.


jung9079@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