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교육

한 달 앞으로 다가온 수능, 시기별 마무리 학습 방법

(서울=뉴스1) 권형진 기자 | 2015-10-11 07:00 송고
수능이 한 달 앞으로 다가왔다. 남은 기간에는 새로운 문제를 풀기보다 복습과 개념 정리에 힘써야 한다. 지난 9월 모의평가를 준비하고 있는 학생들 모습. © News1 이종현 기자

2016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30일 앞으로 다가왔다. 이제 시간이 한 달밖에 남지 않아 수험생들이 조급함을 느끼겠지만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후회 없는 시험을 치러야 한다.

남은 기간 동안에는 새로운 문제를 풀기보다 예전에 정리했던 개념노트나 오답노트 등을 이용하여 복습과 개념 정리에 힘써야 한다는 것은 익히 들어 알고 있을 것이다.

하지만 조급함과 두려움으로 새로운 교재나 강의를 듣는 유혹에 빠지거나 ‘잘될 거야’ 라는 막연한 기대감으로 긴장을 늦추어 지나치게 여유를 부리다가 시험을 망칠수도 있다.

김영일 김영일교육컨설팅 대표이사의 도움으로 기간별로 나누어 마무리 학습 때 꼭 필요한 점을 짚어보았다.

◇10월 초~중순: 취약부분 파악

본인의 취약한 부분을 점검하여 수능에서 비슷한 유형의 문제가 출제되었을 때 틀리지 않도록 준비하는 시기이다.

3월 모의고사부터 가장 최근에 응시했던 모의고사까지 틀렸던 문제들을 다시 한 번 풀어보자. 모의고사뿐 아니라 오답노트를 작성해 왔다면 오답노트의 문제들을 점검하여 풀어보도록 하자.

여기서 주의할 점이 있다. 이미 틀렸던 문제들은 몇 번 풀어보면서 답만 외웠을 가능성이 있다. 같은 유형의 다른 문제들을 더 풀어보고 제대로 이해했는지 점검해 보도록 하자.

또한 맞혔던 문제 중에서도 이해가 안 되는 상태에서 답만을 맞춘 문제가 분명히 있을 것이다. 이런 문제들 또한 파악하고 유형을 제대로 이해하여 본인의 것으로 만들고 넘어가도록 하자.

◇10월 중순~말: 고득점을 위한 수준별 학습

이미 기본개념 정리 학습은 모두 끝난 상태이다. 남은 시기에는 한 문제라도 더 맞추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본인의 학습 수준에 따라 공부방법이 달라질 수 있다.

상위권 학생은 영역별로 고난이도의 3~4문항 정도가 변별력을 가릴 수 있는 척도가 될 수 있다. 고난이도의 배점이 높은 문항을 맞출 수 있도록 대비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또한 올해도 수능이 어렵지 않게 출제될 예정이므로 아는 문제를 틀리는 실수를 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중위권 학생은 10월 초부터 파악했던 취약한 부분을 중심으로 꾸준히 학습하도록 하자. 고난이도 문제는 풀 수 있는 것만 풀도록 하고, 너무 욕심내어 매달리지는 말자.

중요한 것은 일반 배점의 문제에서 실수하여 틀리지 않도록 집중하여 푸는 연습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중위권 학생은 아는 문제를 쉽게 생각하고 풀었다가 틀리는 경우가 가장 많다. 문제를 꼼꼼히 읽어보고 문제에서 요구하는 부분이 무엇인지 정확히 판단하도록 하자.

하위권 학생은 수능에 출제될 가능성이 높은 부분 위주로 학습하자. 기본개념을 정리한 뒤 일반 배점의 문항 중 본인이 풀 수 있는 문제의 유형연습을 반복하여 풀어보자.

또한 이 시기에는 성적에 상관 없이 모든 학생들이 수능 시험시간과 동일한 시간을 정해놓고 모의고사를 주기적으로 실시하여 수능 당일 스케줄에 익숙해지는 것이 중요하다.  

◇11월 초: 수능 시간표에 맞춘 컨디션 조절

초조한 마음이 가득하고 소화도 되지 않는 등 몸이 민감하게 반응할 수 있는 시기이다. 되도록 마음을 편하게 먹고 틀리는 문제에 스트레스를 받기보다는 수능 전에 다시 한 번 점검할 수 있음에 감사하는 마음을 갖도록 하자.

이 시기는 특별히 식이 조절도 필요한 시기이다. 소화가 잘 되는 음식 위주로 섭취하고 가벼운 운동으로 몸에 탈이 나지 않도록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늦잠을 자거나 밤 늦게까지 공부하는 것은 금물이다. 적어도 10일 전부터는 수능 시간표에 맞춰 몸의 컨디션을 만들어 주어야 한다. 수능 시험 당일 일어나야 하는 시간과 동일한 시간에 일어나도록 하고 수능 시간표의 고사시간과 휴식시간에 맞추어 수능시간표에 익숙해지도록 하자.

학습 면에서는 새로운 문제보다 그동안 가장 많이 공부했던 교재나 오답노트로 머릿속에 재정리하는 등 가벼운 학습을 한다. 마지막으로 6월, 9월 모의고사는 수능 출제 경향을 가장 많이 반영한 시험이므로 다시 한 번 점검하여 놓치지 않도록 하자.


jinny@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