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생활/문화 > 문화정책

전통공예와 현대 디자인이 만나 여는 새로운 미래

국립무형유산원, 'Time after Time 전통공예, 디자인을 더하다' 전시

(서울=뉴스1) 박창욱 기자 | 2015-06-23 10:01 송고
(사진 위) 낙죽조명(조월): 낙죽장 한준혁, 디자이너 김상윤
(아래) 다구세트: 사기장 김경식, 도예가 이헌정. 사진-문화재청 © News1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장(원장 최맹식)은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서도식)과 함께 오는 26일부터 10월 26일까지 현대 디자인을 접목한 전통공예품을 선보이는  전시회 'Time after Time 전통공예, 디자인을 더하다'를 서울 종로구 인사동 ‘가나인사아트센터’에서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전시 작품 37종은 국립무형유산원이 전통공예품 활성화를 목적으로 2013~2014년 진행한 디자인 개발사업의 결과물이다. 이 사업은 전통공예기술의 현대화를 도모하기 위해 전통공예 장인(전승자)과 유명 디자이너 등이 1대1 협업으로 제작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이에, 이번 전시는 전통공예의 기술과 재료가 어떻게 현대예술과 만나고 있는가를 세상에 보여주는 자리라 할 수 있다.

전시 기간에는 일부 작품을 구매할 수도 있다. 구매를 희망하는 사람이 주문서를 작성하여 한국문화재재단으로 신청하면, 재단에서 장인(제작자)과 연결하여 제작이 이루어지는 ‘주문 제작’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를 통해 소비자는 장인의 숨결이 살아있고 정성이 깃든 작품을 소장하게 되는 것은 물론, 장인의 작품활동 의욕을 높여 전통문화의 계승‧발전에도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우리 전통공예는 뛰어난 기술과 전통의 아름다움을 가지고 있지만, 현대화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서양식 제품에 자리를 빼앗겨 온 것이 현실이다. 이번 전시는 전통적 기법과 재료가 현대생활과 조화를 이루면서 새롭게 재창조되는 과정을 통해, 전통의 현대적 계승 가능성을 보여줄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전시와는 별도로 각 분야 장인들이 참여하는 ‘공예품 수리 상담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오래된 공예품을 소장하고 있지만 필요한 수리를 받지 못해 안타까웠을 소장자들로서는 눈여겨볼 일이다. 상담은 사전 예약자 순으로 진행하며 현장접수도 가능하다.

전시 관람은 무료이며, 전시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문화재재단 누리집(www.chf.or.kr), 블로그(blog.naver.com/fpcp2010)를 방문하거나 전자우편(padma@chf.or.kr) 또는 전화(02-2011-2154, 063-280-1452)로 문의하면 된다.

(사진 위) 테이블웨어: 유기장 배병식, 디자이너 송봉규
(아래) 하회(윷놀이): 목조각장 김완배, 디자이너 조기상 © News1



c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