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전ㆍ충남

해양생물자원 국가주권 확보...‘국립해양생물자원관’ 30일 개관

(세종=뉴스1) 백승철 기자 | 2015-04-30 06:00 송고
국립해양생물자원관 전경/사진=해양수산부© News1

해양수산부(장관 유기준)는 30일 국립해양생물자원관(관장 김상진)이 개관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개관 행사에는 유기준 장관과 지역주민 1500여 명이 참석해, 서천 전통예술단 ’혼‘과 서천 필하모니오케스트라 공연 등 다채로운 행사가 펼쳐진다.

충남 서천군 장항읍에 위치한 국립해양생물자원관은 장항산업단지 계획이 무산됨에 대안사업으로 2007년 추진됐다.

총 사업비 1,383억 원을 투입해 2013년 12월 325,000㎡의 부지에 건축면적 32,000㎡의 건물 3개 동을 준공했다. 기반시설로는 연구행정동과 전시동, 교육동 등을 갖추고 있다.

지난해 5월 시범운영에 들어간 전시관은 현재(4월 20일 기준)까지 약 15만 4000명의 관람객이 다녀갈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총 7,500여 점의 해양생물 표본들이 전시되어 있다.

1층 중앙의 자원은행(Seed Bank)은 자원관의 상징으로, 우리나라에 서식하는 해양생물 액침표본 5,100여 점을 전시하고 있으며, 첨단 영상기기인 키오스크(Kiosk)를 통해 전시되어 있는 해양생물 표본을 실시간으로 관찰할 수 있다.

유기준 장관은 “해양수산부는 국립해양생물자원관을 새로운 미래 가치를 창조하는 세계적인 허브기관으로 육성해 서천을 중심으로 우리나라 해양생명공학산업이 발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bsc9@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