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安 "대선 돌아가면 그때와는 선택 달라져야"

安 측근 4명, '안철수는 왜' 대담집 12일 출간
친노무현계 비판도 담겨

(서울=뉴스1) 서미선 기자 | 2015-01-05 10:57 송고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의원 /뉴스1 © News1 조창훈 기자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전 공동대표가 2012년 대선 후보 단일화 당시를 회고하며 "그때로 돌아간다면 그때와는 (선택이) 달라져야죠"라고 말한 것으로 5일 전해졌다. 대선 당시 문재인 의원과의 후보 단일화가 잘못된 선택임을 시사한 것으로 보인다.

안 전 대표 측근들이 안 전 대표와 나눈 대화 내용 등을 담은 대담집 '안철수는 왜?'가 12일 출간된다.

대담 참여자는 안 전 대표 측 인사인 강연재 변호사, 강동호 전 진심캠프 지역협력팀장, 정연정 배재대 교수, 오창훈 변호사 등 4명이다.

책에서 강 변호사는 "지난 대선 후보 단일화 때로 다시 돌아가 또 그때처럼 단일화가 결렬된다면 또 대선 출마를 포기할 것이냐고 누군가 묻는다면, 적어도 최근에 제가 들은 바로는 안철수의 대답은 'No'일 것"이라고 말했다.

대담집에는 친노무현계 진영에 대한 비판도 담겼다. 안 전 대표는 2012년 대선 당시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가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에게 패한 뒤 문 후보와 후보단일화를 한 것에 여러 번 아쉬움을 토로했다고 한다.

정 교수는 책에서 2012년 대선 막바지 문 후보의 서울 광화문 유세를 언급하며 "유세 당시 안철수가 연단에 오르려는 순간 펼쳐진 친노 중심의 폐쇄적 선거운동 풍경이 안철수에겐 상당한 충격이었던 것"이라며 '친노들만의 축제'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후 안 전 대표는 대선 출마 포기 뒤 "문재인이 대통령이 되든 안 되든 저는 저 자신의 정치를 계속 할 것", "민주당과 함께 뭔가를 한다든지 민주당과 같이 가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안 전 대표는 또 문 의원에 대해 "왜 박근혜 후보와의 관계에서 표의 확장성도 없으면서 출마를 고집하는지…자기가 고집부릴 부분이 아닌 부분이 있는데"라고 언급하기도 했다고 한 저자는 전했다.

또 책에는 안 전 대표가 지난해 3월 민주당과 합당을 발표한 뒤 측근들에게 "이제 민주당을 잡아먹어야죠"라고 언급한 것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합당 이후 안 전 대표와 구(舊)민주당 간 갈등도 다뤄졌다.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한 인사는 안 전 대표에게 "우리 당 대권 주자가 당신밖에 없는 줄 아느냐"고 했고, 서울시당 첫 집행위 회의에서는 한 집행위원이 안 전 대표 측을 향해 "돈 10원 한 장 안 들고 온 것들이"라고 비난했다고 한다.

한편 안 전 대표는 이날 출입기자들에게 문자로 "책을 발간하는 과정에서 사전에 저와 상의한 적이 없다"며 "당의 변화와 혁신이 필요한 시점에서 지난 대선에 대한 불필요한 이야기가 나오는 것은 유감이다. 지난 대선과 이후의 정치적 선택은 전적으로 저의 책임"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나 강 변호사는 "미리 말하면 (안 전 대표가) 책을 못 내게 할 것 같아 책이 인쇄에 들어갔을 때 4명 저자를 대표해 지난해 12월31일 안 전 대표 의원실로 찾아가 책을 내기로 했다고 말했다"고 했다.

안 전 대표는 이 자리에서 "4명이 알고 있는 비하인드 스토리도 부족할 거다. (저자들이) 모르는 게 많다"며 "미리 말해줬으면 팩트인 것과 아닌 것을 체크해줄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강 변호사는 전했다.


smith@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