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이메일·문자 등에 광고 전송시 반드시 수신동의 받아야"

방통위 정보통신망법 시행령 개정에 따른 제도변경 사항 안내서 배포

(서울=뉴스1) 박창욱 기자 | 2014-11-28 14:28 송고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최성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원장 백기승)은 스팸관련 '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오는 29일부터 시행됨에 따라 제도변경 내용과 사업자가 광고성 정보를 전송할 때 준수해야 할 내용 등을 안내서로 제작해 배포한다고 28일 밝혔다.

개정 정보통신망법은 우선 광고전송시 기존에는 전화·팩스에 대해 수신자에게 사전동의를 받도록 하였으나, 이메일 휴대전화 문자 등 모든 전송매체에 대해 사전동의를 받도록 의무화했다. 또 저녁 9시부터 다음날 오전 8시까지 야간에 광고전송시 이메일을 제외한 모든 전송매체에 대해 별도의 사전동의를 받도록 했다. 아울러 수신자가 광고전송에 대해 수신동의, 수신거부 등의 의사표시를 할 때에는 수신자에게 그 처리결과를 14일 이내에 통보하도록 했으며, 광고전송에 대해 수신자의 수신동의를 받은 자는 2년마다 수신동의 유지 의사를 확인하도록 의무화했다.

이 안내서는 강화된 스팸 규제 내용에 대한 설명과 함께 광고성 정보 전송자와 통신사업자의 법령 준수를 유도하기 위해 보다 자세하고 이해하기 쉽게 제작했다. 안내서는 방송통신위원회 홈페이지(www.kcc.go.kr)와 한국인터넷진흥원 홈페이지(www.kisa.or.kr) 등에서 볼 수 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그간 이용자의 불편을 야기시켰던 스팸 발송의 기준이 보다 강화됨에 따라 불법스팸이 감소될 수 있도록 법령 위반 여부를 엄격히 관리·감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cup@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