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전ㆍ충남

"박근혜 차기정부 조속히 남북대화 추진하라"

6.15공동선언실천 대전본부 5일 시청 북문광장에서 기자회견 갖고 남북대화 추진 촉구

(대전·충남=뉴스1) 심영석 기자 | 2013-02-05 04:32 송고


6.15공동선언실천 대전본부가 5일 시청 북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남북대화 추진을 촉구하고 나섰다.© News1


박근혜 정부가 출범을 앞두고 지역 시민단체가 한반도 평화를 위해 조속한 남북대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대전본부(이하 대전본부)는 5일 오전 11시 시청 북문광장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지금의 한반도 긴장상황은 매우 심각한 국면으로 치달을수 있어 국민들의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다"며 "박근혜 차기정부는 한반도에 번지고 있는 군사적 긴장과 충돌에 수수방관할 것이 아니라 하루빨리 대북정책 책임자를 선임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대전본부는 "결국 북미간 대결과 남북간 대결의 피해는 고스란히 우리민족 전체가 될 것"이라며 "박근혜 차기정부는 대북대결정책을 민족화해와 협력을 위한 평화통일 정책을 추진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2월 중순경 보수단체들에 의해 북한을 자극할 삐라 살포가 진행될 예정이라 하는데 이러한 행동은 군사적 긴장과 충돌이 불가피한 상황으로 전개될 수 있다"라며 "차기 정부가 일체의 한미군사훈련과 보수단체들의 자극행위를 적극 통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전본부 관계자는 "전쟁을 막아내는 것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져야 할 정부의 중요한 책무"라며"박근혜 정부는 긴장국면을 평화국면으로 전환하기 위해 하루빨리 남북대화에 나설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밝혔다.






yssim @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