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전ㆍ충남

6·15공동선언실천 대전본부, "조건없는 대북수해복구 지원" 촉구

(대전=뉴스1) 임정환 기자 | 2012-09-21 04:46 송고
6·15공동선언실천 대전본부가 21일 대전시청 브리핑실에서 조건 없는 대북 수해복구 지원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다음 달 중순까지 밀가루 30t(1500만 원 상당)을 목표로 수해지원 모금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대전본부 관계자들이 한반도가 표시된 모금함에 각자 모금액을 넣고 있다. © News1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대전본부(이하 대전본부)가 21일 대전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태풍피해로 고통받는 북한에 조건 없는 인도적 지원을 촉구했다.


대전본부는 이날 “수해로 고통받는 북녘 동포에 조건없는 인도적 지원을 촉구한다”며 “2007년 노무현 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합의한 10·4선언 제7항(남·북은 자연재해 등 재난 발생 시 동포애와 인도주의 원칙에 따라 적극 협력한다)에 따라 정부가 대북 수해지원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대전본부는 “지역 시민사회, 종교, 정당 등과 함께 다음 달 중순까지 수해지원 모금을 진행한다”며 “밀가루 30t(1500만 원 상당)을 목표로 해 다음 달 말 반출할 수 있게 하겠다”고 덧붙였다.


대전본부는 “한반도를 연이어 강타한 태풍으로 농촌·도심에서 큰 피해를 봤지만, 북한은 피해 상황이 더 심각하다”며 “통일부에 따르면 북한은 태풍 등으로 말미암아 사망·실종·부상 주민이 800명을 넘고 주택피해가 5만6000여 가구, 이재민이 23만 명에 달해 여의도 면적의 136배에 달하는 농경지가 피해를 봤다”고 설명했다.


이어 “유엔은 지난달 13일 홍수피해보고서를 발표하면서 (북한에 대한) 식량과 긴급구호물품을 호소해 국제적십자사, 유니세프, 세이브 더 칠드런 등 민간단체도 생필품 등을 전달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대전본부는 “국내에서도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와 민족화해협력위원회가 통일부에 정부 차원의 수해복구와 식량 지원 재개 검토를 요청하고 민간 차원의 모금 운동을 벌이기로 했다”며 “하지만 정부는 북한이 우회적으로 제안한 쌀, 시멘트, 복구 장비 지원 요구에 군사전용을 이유로 영유아 영양식과 과자, 라면 등을 지원하겠다고 밝혔고 북한은 모욕감을 표현해 당국자 간 교섭은 파탄 난 상황”이라고 소개했다.


대전본부는 “통일부는 민간차원의 지원도 세부적인 분배계획서를 요구하고 지원품목을 제한해 민간차원의 실무협의도 난항을 겪고 있다”며 “1984년 전두환 전 대통령 시절 남한 수해에 북한이 쌀과 시멘트를 조건 없이 지원해 남북적십자회담과 고향방문단이 추진됐던 것과 대비된다”고 지적했다.




eruca@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