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26일부터 실외마스크 전면 해제…야구장·콘서트 노마스크 허용

중대본, 최종 결정…코로나 고위험군, 밀폐된 실내선 착용 권고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 | 2022-09-23 11:08 송고
서울 도심 출근길 시민이 마스크를 벗는 모습./뉴스1 © News1 허경 기자

방역당국은 오는 26일부터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를 전면 해제한다. 이날부터 실외에서는 마스크 착용이 권고 수준으로 바뀜에 따라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던 야구장 등 스포츠 및 공연 때도 마스크를 벗을 수 있게 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3일 오전에 열린 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실외마스크 착용 자율 전환 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회의 내용을 보면 오는 26일부터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하고 착용 권고로 전환한다. 앞서 정부는 지난 5월 2일 실외 마스크 의무화 정책을 해제하면서도 50인 이상이 모이는 야외 행사에서는 마스크를 계속 쓰도록 했는데, 남은 규제를 모두 완화한 것이다.

이번 조치로 프로야구와 프로축구 등 야외 스포츠 경기, 대형 야외콘서트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고 관람할 수 있게 됐다.

중대본은 "이번 조치는 과태료가 부과되는 의무 조치를 완화해 국민의 자율적 결정에 따라 실외 마스크 착용을 선택하게 하는 것"이라며 "의무 상황이 아니더라도 의심증상이 있으면 마스크 착용을 권고한다"고 발혔다.

당국이 권고하는 실외 마스크 권고사항은 발열·기침·인후통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는 경우, 코로나19 고위험군인 경우 또는 고위험군과 밀접 접촉하는 경우, 다수가 밀집한 상황에서 함성·합창·대화 등 비말 생성 행위가 많은 경우이다.

방역당국이 실외 마스크 의무를 전면 해제한 배경은 코로나19 출구전략 일환이다. 특히 마스크 착용 규제와 상관없이 계속 착용하겠다는 국민 응답이 60~70%대를 유지하는 것도 정책 결정에 영향을 미쳤다.

대다수 해외 국가들이 실외 마스크 의무를 해제한 것도 참고했다. 현재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 고위험군과 밀폐된 공간에 한해서만 마스크 착용을 권고 중이다.


sj@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