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신의 선물 반전, 딸 김유빈 납치는 父 김태우 자작극?

(서울=뉴스1) 온라인팀 | 2014-04-16 00:03 송고


'신의 선물 반전'.© News1



'신의 선물'이 또 한번의 반전으로 시청자들을 경악케 했다.


15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신의 선물-14일' 14회에서는 한지훈(김태우 분)이 딸 한샛별(김유빈 분)의 행방을 알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줬다.


김수현(이보영 분)은 납치된 딸 한샛별을 찾아 헤매다가 대통령 김남준(강신일 분)이 사형제도를 부활시키기 위한 정치적인 쇼로 딸을 납치했다는 결론을 얻는다. 이에 김수현은 대통령의 손녀를 인질로 삼아 딸을 찾으려 했지만 결국 수배되고 만다.


이후 김수현은 도망자 신세로 기동호(정은표 분)의 은신처에 숨었다가 기동호 기동찬(조승우 분) 형제의 모친인 이순녀(정혜선 분)가 한샛별을 데리고 있었으며 남편 한지훈 역시 한샛별의 행방을 파악하고 있었음을 알게 됐다.


과거 이순녀는 괴한에게 쫓기는 한샛별을 도와주며 이를 빌미로 아들 기동호 사건 재수사를 성사시킬 작정이었다. 이순녀는 한샛별을 집에 데려와 한지훈을 협박했지만 정작 한지훈은 시간을 끌며 한샛별을 데려가지 않다가 한샛별이 아프자 그제야 아이를 데려가 다른 장소에 숨겼다.


모든 사실을 알게 된 김수현은 분노에 치밀어 남편에게 "샛별이 어디 있냐"고 물었고, 한지훈은 "당신 때문에 말 못했다. 당신 수배 풀기 위해서라도 샛별이 내놓을 수가 없었다. 샛별이는 아는 사람 별장에 잘 있다"고 답했다.


김수현은 바로 한지훈과 함께 딸 한샛별을 만나러 갔지만 그 시각 한샛별이 진짜로 납치당해 다시 위기가 닥쳤다. 한지훈의 집에서 유괴범의 전화를 기다리던 경찰 중 한 스파이가 부부의 대화를 도청해 한샛별을 가로챈 것이다.


신의 선물 반전에 대해 누리꾼들은 "신의 선물 반전, 이떻게 이런 드라마가 있을 수 있지? 진짜 잘 만들었다", "신의 선물 반전, 미드보는 것 같아", "신의 선물 반전, 다 용의자네 아주 그냥. 반전의 반전 거듭!" 등의 반응을 보였다.




wooklee@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