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경기

동해를 조선해 표기 '신정만국전도', 경기도 고지도 2158점 기증받아

(수원=뉴스1) 윤상연 기자 | 2013-02-15 01:29 송고



경기도가 동해를 조선해로 표기한 일본 에도막부 시대의 세계지도인 '신정만국전도' 원본 등 역사적 가치가 있는 지도자료 2158점을 기증받았다.


도는 15일 도청 상황실에서 김문수 지사와 김혜정 경희대 혜정박물관장, 김경표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 엄기영 문화재단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고지도 기증관련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도와 혜정박물관장은 기증품을 문화유산 자원으로 공유하고, 활용·확산하기 위한 인적·물적 교류 및 협력을 비롯해 기증 자료를 활용한 전시와 교육 지원 등을 상호 약속했다.


김 지사는 "소장자가 수십년 간 수집한 매우 귀한 지도 자료를 기증해줬다"며 "이들 자료를 활용해 기증 자료의 가치를 국내외로 확산시키고, 이를 통해 도 문화예술의 잠재력과 품격을 높이기 위해 상호 협력하고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혜정 경희대혜정박물관장이 도에 기증한 자료는 서양고지도 503점, 한국지방지도 802점, 천문도 58점, 관광안내도 등 329점, 일본황실자료 373점, 근대회화류 등 기타 93점 등 모두 2158점에 이른다.


기증자료 중에서 특히 눈에 띄는 자료는 1810년 일본에서 제작된 세계지도인 신정만국전도 지도원본이다.


신정만국전도는 에도막부의 천문담당관리이던 다카하시 가게야스 등이 막부의 명을 받아 제작한 지도로, 서양에서 판각된 지도와 최신의 지리정보를 도입해 작성한 최고 수준의 지도다.


이 지도에서 우리나라는 반도형태에 조선으로 표기돼 있고, 도별 명칭과 도시의 이름이 나타나있다. 동해는 조선해로 표기돼 있으며, 일본의 동쪽에는 대일본해가 나타나있다.


도는 기증된 자료를 향후 특별전시를 통해 도민들에게 공개하고 교육프로그램에도 활용할 예정이다.






syyoon1111@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