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취업해볼까"…'억대 연봉' 은행권, 상반기 채용문 '활짝'

5대은행 상반기 1500여명 채용…전년보다 58% 늘어
대통령 "공공재 역할" 요구에 은행권 채용 늘려 화답

[편집자주]

주요 시중은행 전경© News1 

평균 '억대 연봉'에 선망의 직장으로 꼽히는 은행권이 올해 상반기 채용 문을 활짝 열면서 취업준비생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한 은행들은 사회공헌을 위해 채용규모를 대폭 확대하고 나서 금융권 진출을 꿈꾸는 구직자들에게 좋은 기회가 될 전망이다.    

16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의 올 상반기 채용규모는 약 1500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상반기(950명)와 비교해 무려 58%(550명) 늘어난 규모다. 개별 은행으로 보면 5대 은행이 모두 채용인원을 늘렸다.

은행연합회는 국내 20개 은행이 상반기에만 전년 대비 48%(740여명) 늘어난 약 2300명을 신규 채용할 것이라는 계획을 내놓기도 했다. 연간 채용규모도 약 3700명으로 지난해보다 600명가량 늘어날 전망이다.

우리은행은 지난주 '2023년 상반기 신입행원 채용' 공고를 내고 본격적인 채용일정에 돌입했다. 채용부문은 △일반 △지역인재 △디지털·IT 등 3개 부문으로 총 250명을 선발한다. 지난해 상반기 공채보다 채용인원이 100여명 늘었다. 서류접수 기간은 오는 17일 오후 6시까지다. 서류전형과 1·2차 면접, 인성검사와 최종면접 전형으로 진행된다.



신한은행도 올 상반기 전년보다 100여명 많은 약 250명을 채용한다는 계획이다. 신한은행은 지난달부터 디지털·ICT 채용 등 수시채용을 진행하고 있으며, 이달 들어 전문분야 채용도 시작했다. 신한은행은 하반기에도 대규모 채용을 검토하고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하반기에 공채가 진행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민은행은 아직 일정이 확정되지는 않았지만, 이달 중 채용공고를 내고 250명가량을 선발한다는 계획이다. 채용인원은 지난해 상반기보다 50명 늘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예정대로 4월 채용 진행을 목표로 준비 중에 있다"고 전했다.

시중은행 영업창구 모습.© News1 임세영 기자

농협은행은 앞서 지난 2월 480명의 신입행원을 뽑아 현재 영업점에 배치했다. 또한 이와 별도로 현재 20명 규모의 경력직 신규 채용을 진행 중이다. 상반기 채용규모는 총 500명으로 5대 은행 중 가장 많다.

지난해엔 하반기에만 채용을 실시했던 하나은행도 올해 1월 상반기 공채를 통해 250명을 채용하며 은행권 일자리 창출에 힘을 더했다.

5대 은행 외에 인터넷은행과 지방은행들도 채용을 진행 중이거나 계획하고 있다.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 토스뱅크 등 3대 인터넷은행은 오는 6월까지 약 300명을 수시 채용할 계획이다. 대구·부산·광주·전북은행 등 지방은행도 5월부터 신규 채용에 나선다.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을 거둔 은행들은 "공공재적 역할을 다해달라"는 윤석열 대통령의 주문에 맞춰, 올해 채용 규모를 대폭 늘리고 사회공헌을 확대하는 모습이다.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도 지난 2월 '금융권 청년 일자리 간담회'에서 "청년 일자리 활성화에 적극적으로 동참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한 바 있다.

금융권 관계자는 "은행을 비롯한 금융권을 향한 사회적 책임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면서 채용도 늘어나는 모습"이라며 "이 같은 채용 확대 분위기는 하반기에도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jhkuk@news1.kr

많이 본 뉴스

  1. "유영재, 선우은숙 언니 추행…부부끼리도 해선 안될 정도"
  2. 카녜이 웨스트 "미셸 오바마·아내와 셋이 성관계 하고 싶다"
  3. "'성관계 놀이' 초등생 가해자, 집 내놔…한달째 사과도 없다"
  4. 김흥국 "한동훈과 소주 한잔하고파…국힘, 고맙단 말도 없어"
  5. "늘 통닭 두 마리 사서 한 마리는 경비실에"…따뜻한 입주민
  6. 유영재 "언니 성추행 프레임"…선우은숙 측 "경악, 녹취 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