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성북구, 러브버그 대응 선제 방역

2022/07/05 11:13 송고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5일 서울 성북구 성북천에서 이승로 성북구청장과 새마을지도자 방역 봉사대 등이 러브버그를 대응해 선제 방역을 하고 있다. 러브버그의 정식 명칭은 ‘플리시아 니악티카’로 1㎝가 조금 안 되는 크기의 파리과 곤충이다. 짝짓기하는 동안에는 물론 날아다닐 때도 암수가 쌍으로 다녀 러브버그라는 별칭이 붙여졌다. 최근 장마가 이어지면서 날씨가 습해지자 산에 인접한 지역을 중심으로 러브버그가 급증한 것으로 보인다. 러브버그는 독성이 있거나 질병을 옮기는 해충은 아니지만, 특유의 생김새가 혐오감을 주는 데다 떼로 다니며 사람에게도 날아드는 습성이 있다. 2022.7.5/뉴스1 sowon

인기 화보 갤러리

  • [국방ㆍ외교] "아파치가 떴다"..육군, 최대 규모 항공작전 훈련
  • [축구] 6만 관중 감동시킨 손케 듀오, 서울 한여름 밤 '축구 쇼'
  • [동북아] 日 '역대 최장기 총리' 아베 신조, 총격 피습으로 끝내 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