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29일부터 전국 선별진료소서 신속항원검사 시작

2022/01/28 13:57 송고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28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신속항원검사를 위한 자가진단키트를 정리하고 있다. 60세 이상 등 고위험군 위주로 PCR(유전자증폭)검사를 시행하는 새로운 코로나19 진단검사 체계가 29일부터 선별진료소를 중심으로 가동된다. 전국의 보건소와 대형병원 등에 설치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256곳)는 내일부터 PCR검사와 신속항원검사를 병행해 실시한다. 2022.1.28/뉴스1 msiron@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 [청와대] 바이든 미 대통령, 한국 도착…2박3일 일정
  • [유럽] 칸국제영화제 개막
  • [청와대] 윤석열 대통령, 5·18기념식서 ‘임을 위한 행진곡’ 불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