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제2의 라면형제 사고 막으려면'

2020/09/22 11:30 송고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민주노총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조합원들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초등 돌봄·교육복지와 학교 기능 확대를 촉구하고 있다. 이들은 "최근 인천에서 초등학생 형제가 라면을 끓여 먹으려다가 일어난 화재사고로 온몸에 심한 중화상을 입은 '인천 라면형제' 사건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수업으로 빚어진 참극"이라며 "학교돌봄과 교육복지 기능 확대가 해결책"이라고 주장했다. 2020.9.22/뉴스1 kysplanet@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 [국회ㆍ정당] 21대 첫 국감 돌입…‘공무원 피살’·‘秋 아들’ 등 쟁점
  • [해외축구] 손흥민, 유럽 빅리그 100호 골 달성… 차범근 넘었다
  • [사회일반] 다가오는 추석... '가을밤 밝히는 희망의 인공달'
  • [사회일반] 정부-의협, '원점 재논의' 합의.. 전공의 반발 "파업계속”
  • [사회일반] 거리 두기 '2단계' 첫날 신규 확진자 3백 명 육박
  • [사회일반] 중부지방 '물폭탄'·남부지방 '폭염' 극과 극 날씨
  • [국방ㆍ외교] 한국 軍 첫 통신위성 아나시스2호 발사 성공
  • [사회일반] 故 박원순 서울시장 발인 '마지막 길'
  • [사회일반] 故박원순 "모든 분에게 죄송…고통만 준 가족에게 미안"
  • [사회일반] 6.25 전사자 '70년만의 귀향'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