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쑥대밭이 된 마을

2020/08/09 14:29 송고   

(담양=뉴스1) 황희규 기자 = 9일 오후 전남 담양 무정면 봉안리 마을에 집중호우와 산사태로 주택과 차량 등이 매몰돼 처참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지난 7일부터 이날까지 담양지역은 546.9mm, 봉산면이 최대 641.5mm 등의 많은 비가 내렸다. 이로 인해 4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 1명이 다치는 등 4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2020.8.9/뉴스1 hg@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