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코로나' 의심증상…종로경찰서 사무실 일부 폐쇄

2020/02/26 09:52 송고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26일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조사를 받던 20대 피의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증상을 보여 사무실 일부가 폐쇄되고 방역작업이 이루어지고 있다. 피의자와 경찰관 5명은 격리됐다. 이날 서울 종로경찰서는 사기혐의로 검거된 한국인 피의자 A씨(26)가 발열 등을 호소해 이날 오전 0시10분께 국립의료원에서 검사를 받고 현재 경찰서에서 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2020.2.26/뉴스1 neohk@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 [일반] '코로나19 여파' 사상 초유의 4월 개학
  • [일반] "큰 절 두번'한 이만희... "국민께 죄송"
  • [일반] 코로나19 확진자 천 명 돌파…급속 확산 원인은?
  • [일반] 전세기 타고 고국 땅 밟은 우한 교민들... '이제 살았다'
  • [일반] 동물원의 동물친구들, 겨울나기 어떤모습?
  • [전기전자] 미래를 현실로 'CES 2020'
  • [사회] 뜨겁게 솟아오르는 경자년 첫 태양
  • [공연ㆍ전시] '록의 전설' U2 첫 내한공연…'평화와 화합'을 노래하다
  • [일반]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서울 사대문 안 운행제한'
  • [일반] 가을 보내고 겨울 재촉하는 '한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