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류석춘 교수 사무실 문에 '방빼' 메모

2019/09/23 14:26 송고   

(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 23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류석춘 사회학과 교수 사무실 앞에 류 교수의 위안부 논란 발언을 규탄하는 메모지가 붙어있다. 류 교수는 지난 19일 자신의 '발전사회학' 강의 도중 일제강점기에 ‘일본군 성노예’로 끌려갔던 '종군 위안부' 할머니들이 "자발적으로 매춘에 나선 것"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한 사실이 확인됐다. 또한 한 학생이 '위안부 피해자는 자발적으로 간 것이 아니지 않느냐'라고 묻자 "지금 매춘하는 사람들은 부모가 판 것인가"라며 "살기 어려워서 (제발로) 매춘하러 간 것"이라며 "궁금하면 (매춘) 한번 해볼래요?"라고 묻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류 교수는 입장문을 통해 "매춘이 식민지 시대는 물론 오늘날 한국 그리고 전 세계 어디에도 존재한다는 설명을 하면서, 매춘에 여성이 참여하는 과정이 가난때문에 '자의반 타의반'으로 이뤄진다는 설명을 했다"며 "일부 학생들이 이 설명을 받아들이지 않고 같은 질문을 반복하기에 현실을 정확히 이해할 필요가 있음을 강조하기 위해 '궁금하면 (학생이 조사를) 한번 해볼래요'라는 취지의 발언"이라고 해명했다. 2019.9.23/뉴스1 coinlocker@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