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포토 > 경제 > 농식품

봄철 가뭄 영향으로 가격 상승한 농작물

(서울=뉴스1) 황기선 기자 | 2022-06-26 13:57 송고
봄철 가뭄 영향으로 가격 상승한 농작물
26일 오후 서울 서초구 농협 하나로마트 양재점에 농산물이 진열돼 있다.

올해 봄철 가뭄의 영향 등에 따라 열무와 감자, 양파 등 일부 농산물의 가격이 크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aT)가 제공하는 농산물유통정보(KAMIS)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 17일 열무 도매가격은 4㎏당 평균 8천532원이었지만, 1주일 만인 24일에는 평균 1만3천280원을 기록했다.

감자, 양파, 시금치 등도 올해 봄철 가뭄의 영향으로 작황이 부진해 가격이 작년에 비해 크게 오른 상황이다. 2022.6.26/뉴스1


juanit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