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음악

르세라핌, 美 빌보드 차트 7주 연속 진입…글로벌 인기 계속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2-12-07 08:02 송고 | 2022-12-07 09:39 최종수정
사진제공=쏘스뮤직
그룹 르세라핌(LE SSERAFIM)이 미국 빌보드 차트에 7주 연속 오르며 글로벌 인기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미국 음악 전문 매체 빌보드가 지난 6일(현지시간) 발표한 최신 차트(12월10일자)에 따르면, 르세라핌(김채원, 사쿠라, 허윤진, 카즈하, 홍은채)은 미니 2집 '안티프래자일'(ANTIFRAGILE)로 총 5개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 10월17일 발매된 '안티프래자일'은 공개 8일 만에 빌보드 차트에 첫 진입한 이래 줄곧 차트에 머물며 전 세계적인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미니 2집 '안티프래자일'은 '월드 앨범' 6위로 전주 대비 성적 반등을 보였고, '톱 커런트 앨범 세일즈' 48위, '톱 앨범 세일즈' 93위에 자리했다. 동명의 타이틀곡은 '빌보드 글로벌(미국 제외)' 32위, '빌보드 글로벌 200' 53위를 기록했다.

한편 르세라핌은 데뷔 7개월 만에 글로벌 음악 시장에서 남다른 존재감을 발산하고 있다. '안티프래자일'은 미국 음악 잡지 롤링스톤(Rolling Stone)이 발표한 '올해의 베스트 송 톱 100'(The 100 Best Songs of 2022) 75위에 올랐다. 같은 음반에 수록된 '임퓨리티'(Impurities)는 영국 유명 음악 전문 매거진 NME가 선정한 '올해의 베스트 송 톱 50'(The 50 best songs of 2022) 44위에 랭크됐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