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축구

[월드컵] 치치 감독 "댄스 세리머니, 기쁨의 표현…한국 무시 아냐"

4번째 골 후 선수들과 함께 댄스…로이 킨 "무례해" 지적
"젊은 선수들과 유대감 맺는 데 도움…벤투 감독 존경해"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2022-12-06 10:32 송고
5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전반전 선취골을 넣은 비니시우스와 동료선수들이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2.12.6/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에서 한국을 제압한 브라질의 치치 감독이 '댄스 세리머니'가 상대를 무시하는 것이라는 지적에 대해 "순수한 기쁨의 표현일 뿐"이라며 반박했다.

브라질은 6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 한국과의 경기에서 4-1로 이겼다.

이날 브라질은 전반에만 4골을 넣으며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후반에는 주전 골키퍼 알리송을 빼고 3번째 키퍼인 웨베르통을 투입하는 등 예비전력을 가동하는 여유를 보이기도 했다.

특히 브라질은 이날 골을 넣을 때마다 선수들이 모여 댄스 세리머니를 펼쳤다. 전반 36분 루카스 파케타의 4번째 골이 나왔을 땐 치치 감독까지 함께하기도 했다.

이를 두고 영국 ITV에서 해설을 한 아일랜드 국가대표 출신의 로이 킨은 "상대방을 무시한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킨은 "어떤 사람들은 이것이 그들의 문화라고 하지만, 골을 넣을 때마다, 심지어 감독까지 함께 하는 모습은 보기 좋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그러나 치치 감독은 이같은 지적에 동의하지 않았다. 단순한 기쁨의 표현일 뿐, 상대방을 무시한 것이 아니라는 설명이다.

치치 감독은 "우리 팀 선수들은 매우 어리고, 나는 그들의 특성에 적응하기 위해 노력한다"면서 "그들의 언어 중 하나는 춤"이라고 말했다.

그는 "경기 전 선수들이 골을 넣으면 함께 춤을 추자고 얘기했었다"면서 "이는 순수한 기쁨의 표현이었고 젊은 선수들과 유대감을 맺는 데 도움이 됐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행복을 표현한다는 것 외의 다른 의미는 없다"면서 "상대에 대한 무시는 전혀 없었다. 평소 존경하는 파울루 벤투 한국 감독에게도 마찬가지다"라고 말했다.


starburyn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