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정동원 "김종국, 가수 되기 전까지는 격투기 선수인 줄 알아"

'옥탑방의 문제아들' 7일 방송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2-12-06 09:54 송고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옥탑방의 문제아들' 정동원이 김종국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오는 7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정동원이 출연해 MC들과 이야기를 나눈다.

최근 녹화에서 정동원은 MC들 중 김종국을 가장 보고 싶었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에 그는 "워낙 몸이 좋기로 유명하시니까 실제로도 그런지 궁금했다"라고 이유를 밝히며 호기심 가득한 눈빛으로 김종국의 몸을 만져보는 근육 체험에 나서 웃음을 안겼다.

이어 정동원은 김종국에 대해 "가수가 되기 전까지는 격투기 선수이신 줄 알았다"라며 "그런데 가수로 데뷔하고 프로그램을 통해 터보 노래를 부르게 되면서 김종국 선배님이 터보 멤버였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라고 전해 폭소를 자아냈다고.

또한 그는 최근에 몸을 만들고 싶어 근육 욕심이 생겼다며 김종국에게 고민을 토로했다. 정동원은 "마른 편이라 살도 찌우고 근육을 키우고 싶어서 헬스장까지 끊고, 운동복이랑 프로틴도 샀는데 한번 가고 못 가고 있다"라고 고백했다. 이에 김종국은 "관절이 길쭉한 편이라 근육을 조금만 만들면 딱 좋을 것 같다"라며 "원한다면 운동을 알려주고 싶다"라고 운동 코칭에 대한 열정을 과시했다.

이를 들은 정동원 역시 "가르쳐만 주신다면 매일매일 나갈 수 있다"라며 뜨거운 의욕을 드러내 '헬스 선생님' 김종국과의 1대1 운동 코칭 성사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한편 정동원은 불과 1년 전 만 해도 '중2병'을 세게 앓았었다고 밝혀 관심을 모았다. 그는 "중2병이 엄청 세게 왔었는데, 그땐 분위기 잡는 걸 좋아해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무조건 무표정 사진만 올렸다"라며 "양말도 무조건 발목 보이는 걸로 신고 교복도 발목 보이게 짧게 입었다"라고 전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정동원은 "당시 형, 삼촌들이랑 같이 활동했는데, (형, 삼촌들이) 사람이 명품이 돼야 한다더라"라며 "(장)민호 삼촌이 '너 그런 거 되게 없어 보여'라고 말해줬는데, 그 말을 듣고 '진짜 안 멋있구나'라는 걸 딱 느꼈다"라고 장민호의 뼈 때리는 사이다 일침 덕분에 중2병이 단번에 치료하게 됐다고 전했다.

7일 오후 8시30분 방송.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