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뷰티

가비, 글래머 고충 토로 "가슴 밑에 땀 차…목·어깨도 아프다"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2-11-29 11:10 송고
유튜브 채널 '전대미문' 영상 갈무리

댄서 가비가 글래머만 느낄 수 있는 고충을 밝혔다.

지난 28일 유튜브 채널 '전대미문'에는 '내 움직임에 날개 달아줄 브라? 그럼 된.거.야★'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유한 영상 속엔 댄서 가비가 등장해 속옷 촬영에 대한 생각을 전해 시선을 모았다.

먼저 가비는 MZ세대를 향해 "타인의 시선에 연연하지 않고 자신만의 기준으로 사는 자유로운 모습이 너무 멋있다"며 "나 역시 힙하다면 힙한 사람이다"라며 편한 모습으로 브라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다양한 속옷들을 소개하던 가비는 "볼륨 있는 여성분들 여러 가지 불편함이 있지 않냐"며 "와이어가 없는 속옷을 입으면 무게 중심이 조금 앞으로 쏠려 어깨랑 목이 아플 때가 있다. 이건 아는 사람만 안다"라고 경험을 털어놨다.

이어 "소프트 와이어가 있는 브라를 착용하면 압박감이 덜하다"며 "특히 날개 부분이 좁으면 브라 옆으로 겨드랑이 살이 튀어나오는데 그게 굉장히 신경 쓰인다"라고 설명했다.

또 "컵 사이드를 특수 패널로 늘린 브라는 가슴이 퍼지지 않게 딱 모아주고 올려주기 때문에 등살과 부유방도 완벽히 커버 된다. 튀어나온 살들도 정리 가능하다"라고 말했다.

특히 가비는 "날이 덥거나 좀 많이 움직이면 가슴 밑에 땀이 차는 경우 그거 되게 불편하지 않나"라며 "저 같은 경우 땀이 가슴 밑에 엄청 많이 찬다"라며 속옷 착용 노하우를 전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한편 1993년생인 가비는 지난해 방송된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를 통해 댄스 크루 라치카 리더로 이름을 알렸다. 그는 최근 방송을 통해 공개한 남자친구 배우 조이택과 결별 소식을 알렸다.


khj80@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