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구혜선, 통통해진 근황…"마음 힘들어 살 쪘다" 솔직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2-10-01 08:16 송고 | 2022-10-02 20:56 최종수정
배우 겸 감독 구혜선이 30일 서울 성동구 소월아트홀에서 열린 제27회 '춘사국제영화제' 레드 카펫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9.30/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배우 겸 감독 구혜선이 이전과 달라진 모습으로 레드카펫에 섰다.

구혜선은 지난 30일 서울 성동구 소월아트홀에서 열린 제27회 춘사국제영화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했다.

이날 구혜선은 검은색 페도라(중절모)와 하운드 체크무늬의 투피스를 착용했다. 그는 이전보다 살이 오른, 다소 통통해진 비주얼로 눈길을 끌었다. 그럼에도 특유의 인형 미모와 각선미는 여전했다.

배우 구혜선이 30일 서울 성동구 소월아트홀에서 열린 제27회 '춘사국제영화제' 레드카펫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9.30/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배우 구혜선이 30일 서울 성동구 소월아트홀에서 열린 제27회 '춘사국제영화제' 레드카펫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9.30/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배우 구혜선이 30일 서울 성동구 소월아트홀에서 열린 제27회 '춘사국제영화제' 레드 카펫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9.30/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구혜선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셀카와 글을 남기기도 했다. 그는 "마음이 조금 힘들어서 살이 쪘다"며 "부산국제영화제에는 꼭 회복해서 갈게요, 부국제에서 5일, 6일에 만나요!"라고 전했다.

구혜선 인스타그램

한편 구혜선은 지난 14일 반려견 감자를 떠나보냈다는 안타까운 이별 소식을 전한 바 있다. 그는 지난해 감독으로서 단편 '다크 옐로우'를 선보였다. 지난 5월에는 '피아노 뉴에이지 베스트 앨범'을 내는 등 만능 엔터테이너로 활발히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