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음악

에코브릿지, 10월13일 1살 연하 비연예인 연인과 결혼 [공식]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2022-09-27 08:22 송고 | 2022-09-27 08:33 최종수정
에코브릿지
작곡가 겸 프로듀서이자 레이블 누플레이의 수장 에코브릿지(44·본명 이종명)가 결혼한다.

27일 누플레이에 따르면 에코브릿지는 최근 1살 연하의 비연예인 여성과 결혼을 결심, 오는 10월13일 오후 서울 모처에서 백년가약을 맺을 예정이다. 두 사람은 지난 2021년 지인의 소개로 만나 사랑을 키워왔고, 서로를 배려하고 아끼는 마음을 담아 결혼을 약속했다.

에코브릿지는 정엽의 '낫싱 베러'(Nothing Better), 나얼의 '첫째 날', 최백호의 '부산에 가면' 등 다수의 히트곡을 탄생시킨 작곡가 겸 프로듀서다. 지난해엔 엑소 찬열 주연의 영화 '더 박스'(The Box)의 음악감독을 맡는 등 착실히 활동 반경을 넓혀왔다.

특히 나얼과의 멜론 스테이션 '디깅 온 에어' DJ 활동을 통해 음악에 관한 흥미진진한 이야기들을 풀어놓아 큰 사랑을 받기도 했다.

음악에 대한 열정도 놓치지 않고 있다. 에코브릿지는 최근 박기영과 함께한 '안부', 김필과의 '그대가 부네요', 그리고 권진아와 호흡을 맞춘 '밤의 한계' 등 내로라하는 아티스트들과 함께 작업하면서 자신만의 음악적 색채에 색다른 매력을 더한 작품을 선보이고 있다.

아울러 레이블 누플레이를 통해 주형진, 디미너, 용주, 취미(CHIMMI) 등 개성 넘치는 아티스트들의 제작에도 힘쓰고 있으며, 음악 퍼블리싱 회사 뮤직컴바인의 대표를 맡아 다양한 비즈니스에 도전하는 등 다방면으로 활약 중이다.

더욱이 결혼을 며칠 앞둔 오는 10월10일 서울숲에서 진행하는 'OST 포 레스트 인 서울숲'의 메인 무대  '딜라이트 프롬 OST'와 '그 해 우리는 OST 콘서트'의 연출을 맡아 관객들을 만난다.


hmh1@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