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성유리 "이혼한 돌싱남은 괜찮은데…아이 있다면 힘들 것"

KBS 2TV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26일 방송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2-09-27 07:45 송고
KBS 2TV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캡처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성유리가 자녀가 있는 돌싱남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 2TV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에서는 돌싱 리콜남이 등장했다. 리콜남은 25세에 결혼했다가 4년 뒤 이혼한 상태였다. 현재 초등학교 3학년, 1학년 두 자녀도 있었다.

리콜남은 "이혼 후 모든 걸 포기하려고 했을 때 우연히 여자친구가 생겼었다"며 "운 좋게 그 친구를 만나고 조금씩 안정을 찾았다"는 사연을 전했다. 또 그는 "고민을 많이 했는데 다시 만나야 할 사람이라고 생각해서 신청했다"고 설명했다.

이를 들은 MC들은 게스트 위키미키 최유정에게 "너무 사랑하는데 돌싱남이고 아이가 있다고 하면 어떠냐"는 질문을 던졌다. 최유정은 "나이도 너무 좋아하면 상관없다"며 "(아이를) 챙길 능력이 된다 하면 만날 수 있지 않을까"라고 답했다.

이에 MC 성유리는 "저는 솔직히 이혼남인 건 괜찮을 것 같은데 아이가 있으면 힘들 것 같다"며 "그 아이를 내 아이처럼 사랑으로 키울 수는 있는데 만약 내 아이가 생기면 똑같이 사랑할 수 있을까, 차별 없이 키울 수 있을까 싶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