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건설ㆍ부동산

금리 공포에 서울 아파트 '꽁꽁'…매매수급지수 80선 붕괴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 79.5…약 3년3개월 만에 70선 진입

(서울=뉴스1) 박승희 기자 | 2022-09-23 08:59 송고 | 2022-09-23 10:37 최종수정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잠실 아파트 단지 모습. (자료사진) 2022.9.7/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 아파트값 낙폭이 확대되는 가운데 매수 심리 위축도 이어지고 있다. 매매수급지수도 80선이 붕괴됐다.

23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9월3주(19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79.5로 지난주(80.2) 대비 0.7포인트(p) 하락했다.

매매수급지수는 0~100 사이면 매도세가, 100~200 사이면 매수세가 더 크다는 의미다.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가 70선에 들어선 것은 지난 2019년 6월24일(78.7) 이래 약 3년3개월 만에 처음이다.

지수는 지난해 11월3주(15일 기준) 99.6으로 기준선을 하회한 뒤 약 10개월 동안 집을 사겠다는 사람보다 팔겠다는 사람이 많은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

매수심리 위축으로 거래 절벽은 계속되고 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진행된 금리 인상과 집값 하락에 대한 우려가 겹치며 부동산 시장이 얼어붙었다.

지난 22일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세 번 연속 자이언트스텝(기준금리 0.75%p 인상)을 밟으면서 한국도 추가 금리 인상이 예상되는 상황이다.

이번 주에도 서울 5개 권역 모두 매매수급지수가 하락했다.

이번 주에도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이 포함된 동북권 매매수급지수가 73.2로 가장 낮았다. 지난주(73.8) 대비 0.6p 떨어진 수치다.

마포·서대문·은평구 등이 있는 서북권은 74.5에서 74.1로, 영등포·양천구 등이 속한 서남권은 86.2에서 85.5로 떨어졌다.

종로·용산구가 포함된 도심권역 지수는 75.5에서 74.7로 내려갔다. 강남3구(강남·서초·송파구)가 속한 동남권도 85.9에서 84.9로 하락했다.

매수세 위축으로 거래는 실종 상태다. 이날 기준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7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642건에 불과해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아직 신고기한이 남은 8월은 현재까지 거래 건수가 614건에 그쳤다. 9월 신고 건수는 137건이다.

한편 수도권 매매수급지수는 83.1로 지난주(82.3) 대비 0.8p 떨어졌다.

인천은 82.6에서 82.2로 하락했으며 지난주 소폭 상승했던 경기도는 84.7에서 83.9로 다시 지수가 내려갔다.

지방(수도권 외 지역) 매매수급지수는 89.1로 집계됐다. 이에 전국 지수도 86.5에서 85.9로 하락했다.
 



seunghe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