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우영우, 밉게 보인 건 처음"…암 생존율 '코믹 연출'에 환자 가족 분통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2-08-18 16:02 송고
(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갈무리) © 뉴스1
인기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우영우)가 위암 환자 수술 장면을 내보내는 과정에서 생존율 등을 개그 소재로 다뤘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지난 17일 방송된 ENA 드라마 '우영우' 15회에서는 위암 3기 판정을 받은 정명석(강기영 분)이 수술받는 장면이 그려졌다.

업무 시간 중 정명석의 병원을 찾아가 만난 우영우는 '어떻게 왔냐'는 물음에 "정명석 변호사가 보고 싶어서 왔습니다. 만약 수술이 잘못돼 사망하게 되면 다시는 보지 못하니까요"라고 말했다. 이 장면에는 익살스러운 효과음도 함께 삽입됐다.

그러자 옆에 있던 정명석의 어머니는 "뭐라고요?"라며 황당해했다. 이에 정명석은 "우영우 변호사가 나쁜 뜻으로 한 말 아니에요. 위암 치료는 한국이 세계 1등이라고. 수술하면 살 확률이 70%가 넘는대. 걱정하지 마요"라고 어머니를 안심시켰다.

이때 우영우는 "음, 그건 위암을 조기에 발견한 환자들의 경우를 모두 포함했기 때문입니다. 정명석 변호사님처럼 위암 3기인 경우에는 수술 후 5년 생존율이 30~40%밖에는…."이라며 안타까운 듯 얼굴을 찡그렸다.

보다 못한 정명석은 의료진에게 "(수술실) 안으로 들어가자"며 재촉했다. 우영우는 흐느끼는 정명석의 어머니 옆에서 "꼭 살아서 돌아오십시오!"라는 말을 반복적으로 외쳤다.

이후에는 우영우가 정명석의 입원 병실을 찾아가는 장면을 통해 수술이 성공적으로 끝났음을 암시했다.

(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갈무리) © 뉴스1

이 장면을 본 누리꾼들은 "작가와 연출이 아쉽다. 그냥 편집하지 그랬냐"는 반응을 보였다. 특히 한 누리꾼은 "해당 장면은 통째로 편집하고 정명석 수술씬이나 우영우가 회의실로 출근하는 장면으로 이어져도 극 흐름에는 아무 문제가 없었다"며 자폐인의 특성과 위암을 개그 요소로 활용했다고 지적했다.

또 "자폐인 특성을 왜 꼭 누군가에게 상처 줄 만한 거로 표현해야 하냐. 병 가지고 꼭 저래야 하냐", "자폐 다루고 자폐스펙트럼 알아달라고 말하는 드라마에서 왜 다른 병과 환자를 조롱하는지 모르겠다", "영우 사회성과 공감능력은 탈부착이냐. 캐릭터붕괴가 너무 심하다", "자폐인이 원래 공감능력 없다고 취급하기엔 드라마에서 공감능력 풍부하고 분위기 읽는 모습이 많이 나오지 않았냐" 등 부정적인 여론이 형성됐다.

암 환우와 가족들이 소통하는 온라인 카페에서도 마찬가지였다. 한 여성은 "암환자 가족으로서 다른 건 다 그렇다고 쳐도 사망률, 생존율 언급 부분이라도 좀 빼주든가. 한 번 언급했으면 그만이지, 왜 계속 반복적으로 말하냐. 같은 3기 환자들은 생각 안 하냐"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외에도 "계속 '곧 죽을지도 모르는 위암 3기'라고 하는데 처음으로 우영우가 밉게 보였다", "자폐는 편견 없이 다뤄야 하는 증상이고 암은 '곧 죽을지도 모르는'이라고 반복해서 말해도 되는 병이냐" 등 비판이 거셌다.

반면 일각에서는 "심각한 상황에서도 자폐스펙트럼은 사회성이 없다는 현실을 보여주는구나 싶었다", "이 장면이야말로 자폐를 앓는 사람의 현실 아니냐. 저기서 우영우는 악의없이 자기 나름대로 걱정하는 방법인 것", "제발 드라마는 드라마로 보자", "오히려 자폐인 특성을 잘 드러낸 것 같다", "모든 사람이 불편하지 않으려면 어떻게 드라마를 만들겠냐" 등 문제 삼지 말자고 했다.

한편 '우영우'는 18일 최종회인 16회 방송을 앞두고 있다. 우영우는 인기에 힘입어 뮤지컬 제작이 확정됐으며, 드라마 시즌2 제작을 논의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졌다.

(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갈무리) © 뉴스1



sb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