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김영희 "나같은 사람은 행복하게 살면 안 된다고…" 악플에 눈물

'오케이? 오케이!' 16일 방송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2-08-17 09:38 송고 | 2022-08-17 15:07 최종수정
KBS 2TV '오케이? 오케이!' 방송 화면 갈무리

코미디언 김영희가 DM(다이렉트 메시지)으로 받은 악플을 고백했다.

지난 16일 KBS 2TV '오케이? 오케이!'에서는 오은영, 양세형이 함께 서울 대학로에 출장 상담을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대학로에 임시로 설치된 오케이 부스(공간)를 찾아 자신이 안고 있는 고민을 토로하는 이들의 모습이 담긴 가운데, 김영희가 깜짝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김영희는 "물론 저 때문에 상처받은 분들도 굉장히 많지만 저도 상처를 받아왔던 것 같다 조금씩"이라며 "최근에 받은 DM도 '저같은 사람은 행복하게 살면 안 된다' 이런 얘기였다"라고 얘기하며 눈시울이 붉어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또한 김영희는 방송 말미에는 다음 주 방송의 예고편에도 등장해 "당신 같은 사람은 절대 행복하게 잘 살면 안 된다는 말을 들었다"라고 발언하며 눈물을 흘려 그의 사연을 궁금하게 만들었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