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정진술 서울시의원 "오세훈, '월드컵대교 1년 내 해결' 약속 지켜야"

서울시, 월드컵대교 건설사업 280억 감액추경안 편성
당초 2022년 12월 준공, 2024년 6월로 준공기한 연장

(서울=뉴스1) 김진희 기자 | 2022-07-25 17:26 송고
정진술 의원(서울시의회민주당제공)© 뉴스1

서울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원회 정진술 의원(더불어민주당·마포3)이 22일 열린 2022년도 제2회 안전총괄실 추경예산안 예비심사에서 서울시가 제출한 월드컵대교 건설사업 280억원 규모 감액추경편성안에 대해 강하게 질타했다.

월드컵대교는 마포구 상암동과 영등포구 양평동을 잇는 다리로, 서부지역 교통망 개선을 통해 강서·양천 지역의 교통수준을 높일 목적으로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해당 사업은 2010년 3월 착공해 12년 동안 진행돼 왔다. 당초 2015년 8월 준공 예정이었으나 설계변경과 서부간선지하도로 건설사업 등의 일정 반영으로 공사가 지연돼 2022년 12월로 준공이 연장된 바 있다.

안전총괄실에서는 월드컵대교 남단 안양천을 횡단하는 3개의 연결로 설치공정이 수해예방기간 동안 하천 내 공사제한으로 인한 공사가능일수 부족으로 연기됨에 따라 연내 집행이 불가할 것으로 판단돼 예산을 감액편성했다고 답했다.

정 의원은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해 서울시장 보궐선거 이전 '월드컵대교와 같이 티스푼 공사로 지연된 시민불편 개선공사는 모두 1년 안에 해결할 것'이라고 시민과 약속한 바 있다"며 "예산편성 당시 우기철 등 수해예방기간을 파악해 준공일정을 설정했는데, 12년이나 기다린 월드컵대교의 준공을 2024년 6월로 또다시 연장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월드컵대교 준공은 마포구뿐만 아니라 서울시민의 교통 편의를 위해 조속히 완료돼야 할 문제"라며 "감액추경안을 면밀히 살펴보고 시정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jinny1@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