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유통

"KOA 인수·조직개편"…코오롱FnC, 하반기 ESG 경영 박차

10년간 실행한 회사 경영 철학 '리버스' 강화

(서울=뉴스1) 배지윤 기자 | 2022-07-13 08:44 송고
© 뉴스1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이 올 하반기를 기점으로 ESG 경영에 박차를 가한다.

그간 코오롱스포츠는 환경을 생각하는 브랜드 DNA를 담아 솟솟리버스·친환경 원부자재 개발 등 아웃도어 브랜드의 사회적 책임을 공간과 기술 개발을 통해 실행해왔다. 또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에피그램은 매 시즌 지역과의 상생을 위한 로컬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타 브랜드와는 차별화된 지속가능 브랜드로 성장하고 있다.

이 사례들은 코오롱FnC만의 독특한 경영 철학인 '리버스'를 기반으로 한다. 리버스는 재고의 재활용을 포함한 모든 자원의 순환 구조를 목적으로 한다. 이 리버스를 패션에 특화된 솔루션으로 강화·새로운 패러다임의 ESG 경영에 나서겠다는 것이다.

그 시작으로 지난 6월 소셜벤처 기업 KOA(케이오에이)를 인수했다. 케이오에이는 르 캐시미어로 대표되는 친환경 브랜드 전개, 자원순환 등 2014년부터 패션에서의 임팩트 비즈니스를 전개해 온 1세대 소셜벤처기업이다. 코오롱FnC는 케이오에이의 사업 개념을 도입, 패션업계에 울림을 줄 수 있는 ESG경영으로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실제 업무에 추진력을 더해줄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그 일환으로 기존 CSO 부문을 지속가능 부문으로 승격하고, 코오롱스포츠를 지속가능부문 소속으로 변경한다.

코오롱FnC는 올 상반기 조직개편을 통해 CSO을 신설, 패션 비즈니스의 윤리적 의식·사회적 책임 경영을 실행하고 있다. 지속가능부문은 이를 더욱 강화하기 위한 조치로 한경애 전무를 주축으로 기존 래코드·에피그램과 함께 코오롱FnC의 대표 브랜드인 코오롱스포츠를 지속가능 선도 브랜드로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이 밖에 자원순환의 개념을 담은 새로운 비즈니스도 염두하고 있다.

또 지속가능부문 산하 'ESG 임팩트실'을 신설했다. 새로 영입한 케이오에이 유동주 대표이사가 ESG 임팩트실장을 맡는다.유 실장은 케이오에이에서 쌓은 다양한 임팩트 비즈니스 경험을 토대로 시너지를 내어 ESG 경영을 성공적으로 실행하는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한 전무는 "이번 코오롱FnC의 변화는 그 진정성에 실행의 속도를 붙여 독보적인 가치를 만들고 진정한 지속가능 패션기업으로 치고 나가겠다는 회사의 강력한 의지표현"이라며 "앞으로 업계를 초월적으로 선도하는 ESG 패션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jiyounba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