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전북

천연기념물 '먹황새' 세계자연유산 고창갯벌서 첫 발견

(고창=뉴스1) 박제철 기자 | 2022-07-11 10:21 송고

천연기념물(200호)이자 멸종위기 야생생물(1급)로 지정된 먹황새가 전북 고창에서 발견됐다..(사진제공 람사르고창갯벌센터)© 뉴스1

천연기념물(200호)이자 멸종위기 야생생물(1급)로 지정된 먹황새가 전북 고창에서 발견됐다.

전북 고창군은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된 고창갯벌에서 천연기념물인 먹황새가 목격됐다고 11일 밝혔다. 먹황새는 고창에서 그동안 볼 수 없었던 종으로서 이번 발견이 처음이다.    

먹황새는 황새목 황새과에 속하는 조류이며 넓은 논이나 강가 혹은 늪에서 먹이를 찾는다. 단독 혹은 한 쌍씩 행동하며 큰 나뭇가지나 바위 절벽에서 번식한다. 국내에는 과거 안동지방에서 소수가 번식했던 기록이 있으나 지금은 번식하지 않는다. 해외에는 동아시아 일대와 남아프리카, 서남유럽, 중앙‧동유럽 일대에 분포하고 있다.    

고창갯벌은 동아시아와 대양주 철새 이동로에서 핵심 기착지로, 지난해 7월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된 곳이다.     

또 전 세계 1종 1속만 존재하는 것으로 보고된 서해 고유종인 범게를 비롯해 적색목록 위기종인 황새가 서식하는 국제적으로 매우 중요한 지역으로 멸종위기종을 포함한 물새 90종과 대형저서생물 255종이 서식하며, 염생식물 26종이 있다.    

나철주 문화유산관광과장은 “먹황새는 인적을 느끼거나 환경이 훼손되면 다른 곳으로 이동해 버리는 등 환경에 매우 민감한 철새로서 고창갯벌을 찾아온 것은 고무적인 일이다”며 “철새보전에 관한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해 고창갯벌을 찾아오는 철새들의 안정적 서식 환경 조성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jcpar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