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한지민 "'배역 위해 설거지할 때도 담배 물고, 일상서도 피웠다…지금은 끊어"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6일 방송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2022-07-07 07:35 송고 | 2022-07-07 09:56 최종수정
'유 퀴즈 온 더 블럭' 캡처 © 뉴스1
배우 한지민이 영화 '미쓰백'을 찍을 당시 배역을 위해서 여러 종류의 담배를 피워보는 노력을 했었다고 밝혔다.

한지민은 지난 6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미쓰백'이 여성 원톱 영화고 아동학대 소재라 투자가 어려웠다더라"라는 MC 유재석의 말에 "여성 원톱 영화라서 어려움 보다는 그 역할을 제가 해서 투자자들도 빠지겠다는 얘기를 많이 했었고, 배급사가 안 정해져서 개봉이 미뤄졌다"고 말했다.

이어 "대중이 내게 기대하고 떠올리는 이미지가 뭔지 알아서 차이가 있을 거라 생각했다, 투자자들도 염려하셨던 것 같다"며 "그 점에 대해 이해가 된다, 그래서 더 잘해내야 한다는 욕심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미쓰백'의 주인공 미쓰백은 흡연을 하는 캐릭터라 한지민은 자연스러운 흡연신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고 했다. 그는 "담배도 종류별로 피워봤다더라"라는 말에 "영화가 끝나고 나는 알았다, 제일 먼저 포커스(초점)는 담배로 가겠구나, 등장 자체가 담배를 피우는 신이었다, 연습할 데가 없다, 그때 당시 담배 태우시는 분만 만나면 '저 한번만 알려달라' 하고 구석에 가서 침을 뱉어보겠다 하고 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흡연자들이 많아서 이질감이 생기면 내가 영화에 못 들어가겠구나 했다, 설거지할 때도 물고 생활할 때도 물고 있었다, 지금은 '그래서 끊으셨나요?' 물으시는데 네 지금은 끊었다"고 밝혔다.

'미쓰백' 이후 한지민은 각종 시상식에서 여우주연상을 휩쓸었다. 그는 "개봉하는 것만으로 너무 감격스러웠다, 처음에 개봉하고, 1만명, 2만명 안 되고 했다, 그렇게 하다보면 영화는 일주일도 안 된다, 내가 주인공이 아니었으면 영화가 잘 됐을까 하는 생각에 힘들고 고민한 시간이 떠올라서, 영화가 이 상을 통해 빛을 보지 않을까 하는 마음이 있었다"고 당시의 심경을 밝혔다.


eujenej@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