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이효리 공격받자…이상순 "제주 카페는 내가 대표, 아내는 무관"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2-07-05 19:51 송고 | 2022-07-06 11:47 최종수정
이상순/뉴스1 © News1 
가수 이상순이 개업과 동시에 구름인파가 몰려 여러 화제를 낳고 있는 자신의 제주도 카페와 관련해 "아내 이효리는 무관하며, 마을 주민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주의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상순은 5일 인스타그램에 "요 며칠 저의 카페 창업으로 많은 말들이 오고 가는 것을 지켜보았습니다, 일단 롱플레이 카페는 온전히 저 이상순의 카페이고 제 아내(이효리)는 이 카페와는 무관함을 말씀드리고 싶습니다"라고 했다.

이어 자신이 커피를 오래도록 좋아했다는 점과 함께 "제주에는 많지 않은 스페셜티를 제공하는 카페를 만들고, 거기에 제가 선곡한 음악까지 함께 어우러져 같은 취향을 가진 사람들끼리의 소소한 공간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라고 카페를 열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이상순은 1년이 넘는 시간을 준비해 홍보 없이 작은 카페를 오픈했다면서, "오픈 첫날 아내와 지인들이 축하하러 와주었는데 손님들의 요청으로 사진을 찍어준 것이 기사화되어 일이 커진 것 같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이상순은 "저는 가끔 시간이 되면 들러서 손님들과 함께 커피 마시고 소소한 이야기를 나누고픈 마음은 있었는데, 그게 생각보다 어려운 일임을 이번 일로 느끼게 되었습니다"라며 "일단 지금은 마을 주민들께 피해가 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할 것이며, 예약제로 변경하고 저는 한발 물러나 전체적인 운영을 맡겠습니다"라고 밝혔다.
.
이상순 인스타그램 © 뉴스1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이상순이 제주시 구좌읍에 카페를 개업했다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이 올랐다. 공개된 사진에는 손님들과 대화를 하거나 커피를 만드는 이상순의 모습 및 방문객들의 사진 요청에 함께 사진을 찍는 이효리의 모습이 담겨 화제를 모았다.

이효리 이상순 부부가 운영하는 카페로 알려지며 구름 인파가 몰리는 상황이 펼쳐졌다.

이를 두고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은 지난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상순의 제주도 카페 개업과 관련해 반대 글을 남기는 등 여러 이슈를 낳기도 했다.

카페 측은 5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는 7일부터 예약제로 운영이 된다고 밝히며, "대표인 이상순은 영업시간 중 이곳에 오시지 않을 예정"이라며 "잘못된 기사로 오해 없으시길 바란다"고 했다.

이하 이상순의 인스타그램 글 전문.

안녕하세요 이상순 입니다.

요 며칠 저의 카페 창업으로 많은 말들이 오고 가는 것을 지켜보았습니다. 일단 롱플레이 카페는 온전히 저 이상순의 카페입니다. 제 아내는 이 카페와는 무관함을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대표도 사장도 저 이상순입니다.

저는 오래전부터 커피를 좋아했고, 특히 스페셜티 커피를 좋아합니다. 그래서 제주에는 많지 않은 스페셜티를 제공하는 카페를 만들고, 거기에 제가 선곡한 음악까지 함께 어우러져 같은 취향을 가진 사람들끼리의 소소한 공간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조용한 마을에 작게, 홍보 없이 카페를 오픈하게 된 것입니다, 다른 도움 없이 저의 형편으로 차리기에 이 정도 규모가 적당하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사실 사업 경험도 전혀 없고, 많은 사람들을 상대할 수 있는 성격도 아니기 때문에 꽉 차도 스무 명 남짓 들어갈수 있는 작은 카페를 열게 된 것입니다.

일년이 넘는 시간을 정성스럽게 준비했고, 오픈 첫날 아내와 지인들이 축하하러 와 주었고, 저는 지인들에게 커피를 내려주고 아내는 다른 손님들의 요청으로 사진을 함께 찍어준 것이 기사화되어 일이 커진 것 같습니다.

처음부터 저는 가게에 가끔 갈 수는 있겠지만, 계속 커피를 손님들께 내려드리려는 계획은 아니었습니다. 가끔 시간이 되면 들러서 손님들과 함께 커피 마시고 소소한 이야기를 나누고픈 마음은 있었는데, 그게 생각보다 어려운 일임을 이번 일로 느끼게 되었습니다,

일단 지금은 마을 주민들께 피해가 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할 것이며, 예약제로 변경한 카페에서는 세 명의 바리스타가 최선을 다해 좋은 스페셜티 커피를 제공해 드릴 것입니다.

저는 한발 물러나 전체적인 운영을 맡고 좋은 음악을 선곡해서 들려드리며, 국내의 훌륭한 로스터리들의 스페셜티를 롱플레이 카페에서 소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여러 가지가 처음이라 부족한 점이 많겠지만, 너그럽게 이해해 주시고 지켜봐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