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국제일반

상어 습격에 팔·다리 뜯긴 여성들…홍해 휴양지 2명 사망 '충격'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2022-07-04 08:51 송고
이집트 후르가다시 섈 하쉬시 해변 스노클링 포인트. © REUTERS/Amr Abdallah Dalsh)

이집트 연안 홍해에서 상어의 공격으로 여성 두 명이 사망했다.

3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번 사고는 이집트의 후르가다시 소재 섈 하쉬시 해변에서 발생했다.

상어에게 공격당한 두 여성은 오스트리아인과 루마니아인이다.

먼저 발견된 건 68세의 오스트리아 여성이다. 이 오스트리아인은 상어에게 팔, 다리를 물어뜯겼고 병원으로 이송되는 구급차 안에서 사망했다.

같은 날 60대 여성이 사망하고 몇 시간이 지난 후, 600m 떨어진 곳에서 40대 후반의 루마니아 관광객의 시신이 암초에서 발견됐다.

이집트 당국은 두 번째 여성 또한 상어의 공격을 당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집트 당국은 현재 홍해 해안선을 3일간 봉쇄하고 잠수, 스노클링, 윈드서핑 등 모든 '해상 활동'을 금지하고 있다.

이집트 연안 홍해는 원래 비교적 상어의 공격이 드문 것으로 알려졌다.

홍해 연안 리조트는 이집트의 주요 관광지이고, 특히 유럽 관광객에게 인기가 있다. 또, 아름다운 산호초와 풍부한 열대어, 온난한 기후 등으로 전 세계 다이버들의 명소로도 유명한 곳이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AFP=뉴스1



syk1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