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카니발 가족' 진상 부린 자취방에, 이번엔 또 다른 가족 쓰레기 투척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2022-07-03 08:33 송고 | 2022-07-03 16:27 최종수정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갈무리 © 뉴스1

무개념 카니발 가족 이후 또 다른 민폐 가족이 등장했다. 딱 일주일 만에 같은 장소에 또 쓰레기 무단투기 사건이 발생한 것이다.

이번 주 내내 '무개념 카니발 가족'에 대한 이야기로 온라인을 뜨겁게 달궜던 고소인 A씨가 2일, 다시 글을 올렸다.

A씨는 우선 "고소건은 잘 진행했습니다. 고성 경찰서에 도착하니 (카니발 가족이) 글을 보셨는지 합의 안 할 것을 알고 계시네요"라며 후일담을 전했다.

그리고 2일 오후 3시 20분쯤 찍힌 CCTV 영상 화면과 함께 새로운 '쓰레기 무단투기 가족'을 소개했다.

"이 한 주 동안 그 난리를 쳤는데 또 어떤 분이 방송 출연을 원하시는 건지 모르겠지만, 아무튼 똑같은 장소에 정말 똑같은 일이…뭐 놀랍지도 않습니다만"이라며 A씨는 몇 장의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에는 검은색 SUV에서 내린 가족들 사이로 한 여성이 음료 캔 등의 쓰레기를 집 앞에 버리는 모습이 보인다.

A씨는 "혹시 당사자다 싶으시면 뉴스 출연 원할 시 쪽지 주세요"라며 "참고로 3일 동안 공중파 종편 시사방송 등등 피디, 기자에게 연락처 받은 것이 50개가 넘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패러디(풍자)인가…인간의 탈을 쓴 짐승들인가", "캬~ 저기가 어딘지도 모르고…전국에서 지켜보고 있는 장소인데", "왜 저러고 사냐. 노답이네", "개념 없는 인간들이 이렇게나 많네요" 등의 반응을 남기며 새롭게 등장한 쓰레기 가족에게 질타했다.

한편 A씨는 지난 25일 딸의 자취방에 무단 침입해 샤워를 하고 쓰레기를 버리고 간 가족을 상대로 고소를 진행 중이다.


syk1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