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전북

군산 맛을 알리는 대표 맛집은?…'장국명가' 등 37곳 지정

군산시, 우민회관·뜨락·은파아리울레스토랑 등 신규 3곳 선정

(군산=뉴스1) 김재수 기자 | 2022-06-30 15:50 송고
올해 전북 군산시 대표맛집으로 선정된 조촌동 소재 우민회관.(자료사진)© 뉴스1

전북 군산시는 올해 대표 맛집으로 △우민회관(경장동) △뜨락(개정면) △은파아리울 레스토랑(미룡동) 3곳을 새롭게 선정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로써 올해 재지정된 경원아나고(죽성동) 등 34곳을 포함해 군산의 대표 맛집은 37곳으로 늘었다.

군산 맛집 선정은 지역을 대표하고 시민 누구나 찾을 수 있는 음식점을 발굴해 외식산업 발전에 이바지하기 위해 마련된 제도다.

지난 3월 영업자를 대상으로 시민 설문조사 등 추천을 받은 뒤 1차 서류 심사와 2차 군산맛집 발굴 육성위원회의 현지 평가(맛, 위생, 시설, 환경, 서비스 등)를 거쳐 최종 선정했다.

지정된 업소는 △맛집 지정서와 함께 표지판 △영업시설 개선자금 우선 융자 △상수도 사용료 30% 감면 △위생용품 등이 지원되며, 홈페이지와 홍보 책자를 통해 대표음식 소개 등을 비롯한 업소의 자세한 정보가 제공된다.

또한 맛집 지정률 향상을 위해 현장을 직접 방문해 친절·위생교육을 통해 대표 맛집으로 유지될 수 있도록 사후 관리를 실시할 예정이다.

문다해 위생행정과장은 "군산을 대표하는 맛집 지정과 지속적인 업소관리로 위생적이고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해 차별화된 우리시의 음식문화 조성에 선도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js67@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