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서정희 "내가 사망했다고? 돈 벌려고 날 팔아" 유튜버에 분노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2022-06-27 10:10 송고 | 2022-06-27 14:56 최종수정
방송인 서정희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방송인 서정희가 자신을 사망했다고 알린 유튜버에게 분노했다.

서정희는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유튜버가 올린 섬네일(마중그림)을 캡처해 올렸다. 이 사진에는 '서정희는 병원에서 공식 사망했다'는 글귀가 적혀있어 경악게 한다.

서정희는 "클릭수로 돈을 벌려고 암을 이겨내고 열심히 사는 저를 판다"며 "영정사진까지 만들었고, 자극적으로 유인한다"고 남겼다.

이어 "저는 29일 4차 항암치료를 받을 예정"이라며 "저는 이런 유튜버들의 피해자다, 가족들 친구들 교회 식구들 전화가 빗발친다"고 덧붙였다.

서정희는 지난 3일 딸 서동주의 유튜브 채널 '오늘의 동주'를 통해 유방암 투병 소식을 전했다. 당시 그는 2차 항암치료로 인한 삭발 계획을 알리기도 했다. 이후 서정희는 가발을 구입했다는 소식을 전하는 등 투병 중인 근황을 누리꾼들에게 공유해오고 있다.


hmh1@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