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유퉁, 33세 연하 몽골인 전아내 재혼·출산에 충격 "이런 멘붕 처음…계속 속아"

MBN '특종세상' 23일 방송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2-06-24 09:09 송고 | 2022-06-24 09:49 최종수정
MBN © 뉴스1

배우 유퉁이 몽골인 전 아내의 재혼과 출산 소식을 접하고 큰 충격을 빠졌다. 

지난 23일 오후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서는 33세 연하 몽골인 전 아내와 이혼 후 근황을 전하는 유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 등장한 유퉁은 이전보다 수척해진 모습이었다. 그는 "살이 많이 빠졌다"며 "당뇨만 30년 넘고 합병증이 지금 막 나타나기 시작한다"고 토로했다. 또 그는 "치아도 뺐다"며 "합병증으로 자꾸 다리가 아프다"고 밝히는가 하면 "그림 작업과 당뇨 후유증 때문에 손발에 종종 마비 증상이 온다"고 털어놨다. 

유퉁은 그림을 그리는 이유에 대해 "외롭고 그립고 허전할 때 그걸 풀 수 있는 게 그림"이라고 고백했다. 이어 "혼자 있으면 멘붕 온다"며 "확 죽어버릴까 생각도 든다"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전 사업이 번창했던 것에 대해서는 "코로나19 전에 시작한 막창 사업이 코로나19 때문에 쫄딱 망했다"며 "힘들게 있을 때 친구가 집도 주고 작품이 많으니까 전시회를 하자 했다"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더했다. 

3년 전 유퉁은 33세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결혼한 몽골인 여성과 이혼했다. 전 아내는 이혼 후 딸을 데리고 몽골로 돌아갔고, 유퉁은 코로나19로 하늘길이 막혀 올해 11세가 된 딸을 못 본 지도 3년이 넘었다. 그는 철마다 옷을 사서 몽골로 보내는 등 딸을 그리워 했다.

유퉁은 딸과 영상통화를 하며 행복해 했다. 이후 그는 "통화하고 나면 힘이 나야 하는데"라며 "곁에 없으니까 있어도 그립다, 미미하고 함께 있어도 잠깐 안 보이면 그리운 내 딸인데 보고 싶은 딸 얼굴을 봤는데도 보고 나면 더 가슴에 지진이 막 일어난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MBN © 뉴스1

또 유퉁은 과거 여덟 번 결혼한 사실로도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그는 "몇 번이 중요한 게 아니고 다 나와 있는 대로다, 첫 번째 부인하고 결혼 세 번이나 했고 그래서 여덟번이라 한다, 결혼도 이혼도 지금의 상황도 내 탓"이라며 "나하고 살았던, 사랑했던 분들은 다들 예뻤고 착했다, 내가 잘못해서 다 헤어진 것"이라고 밝혔다.

몽골인 전 아내에 대한 마음도 전했다. 그는 "미미 엄마가 좀 특별했다"며 "그동안 만났던 사람 중에 사랑의 무게를 잰다면 가장 크고 무겁다"고 고백했다. 

이후 유퉁은 전 아내의 재혼 소식을 접하고 충격에 빠졌다. 그는 아내의 문자를 제작진에게 보여주고는 "평생 살면서 이런 멘붕 오긴 처음"이라며 "내가 몽골 간다고 하니까 미미 엄마가 재혼해서 애를 낳았대, 전혀 몰랐다"고 말했다. 

유퉁은 전 아내와 통화했다. 그는 아내에게 "(새아빠와) 미미와 사이가 좋나"라고 물었고, 전 아내는 "미미는 싫어하지, 진짜 아빠 아니니까"라고 답했다. 유퉁은 "전시하는 것 끝나고 7월에 몽골 가려 했는데 더 빨리 가야겠다"고 말했다. 

이후 유퉁은 제작진에게 "난 상상도 못했다"며 "내가 몽골 들어간다고 하니까 이실직고를 하는 거다, 미미가 사춘기인데 그래서 내가 좀 빨리 들어가봐야겠다"고 말했다. 

유퉁은 몽골에서 3년 만에 딸 미미와 재회했고, 아내와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유퉁은 전 아내에게 "다른 사람 만나서 애를 낳았다고?" "아이가 몇 살이냐" 등의 질문을 했다. 이어 그는 "나는 계속 속아왔다"며 "그 얘기 듣고 내가 얼마나 충격이 심했겠나"라고 말했다. 전 아내는 "미안하다, 용서해달라"고 사과했다. 

유퉁은 "서로 이혼하고 떨어져 있었지만 계속 전화도 하고 사이 좋게 지냈잖아"라며 "미미를 위해서 아빠가 다시 결혼한다면 아빠는 엄마하고 다시 결혼할게 그런 얘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미미 엄마는 이제 내 아내도 아니고 사랑하는 마음은 갖고 있는데 다른 남자의 아내고 이제 그냥 미미의 엄마"라며 "미미의 엄마는 영원한 거다, 내가 미미 아빠라는 것도 영원하고"라고 덧붙였다. 또 그는 "미미를 잘 키운 건 인정한다"며 "그건 진짜 고맙다"고 고백했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

nfif 포럼